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3년 연속 아메리칸 리그 중부지구 챔피언 자리를 챙겼다.

클리블랜드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디트로이트 타이거스를 15-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83승 65패를 기록한 클리블랜드는 지구 우승을 확정 짓는데 성공했다. 현재 5개 팀이 속한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에서 승률 5할을 넘긴 것은 클리블랜드가 유일하다.

동시에 이로서 올해 포스트시즌에 출전하는 양대리그 10게 팀 중 2개 팀이 먼저 가려졌다. 가장 먼저 출전을 확정 지은 팀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우승팀은 보스턴 레드삭스다.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에서는 휴스턴과 오클랜드가 우승을 선두 자리를 놓고 다툼 중이다. 반면, 내셔널리그에서는 아직 지구 우승팀이 나오지 않았다.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선두는 애틀랜타, 중부지구에서는 시카코 컵스와 밀워키 브루어스, 서부지구에서는 콜로라도와 로스엔젤레스 다저스가 치열하게 다두고 있다.

빅리그 정규리그는 오는 10월 2일에 종료가 되며 10월 3일 내셔널리그 단판 대결을 시작으로 포스트시즌이 열린다.

이어 디비전시리즈(5전 3승제), 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승제)를 거쳐 양대리그 챔프끼리 격돌하는 월드시리즈(7전 4승제)는 10월 24일 개막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09:57:1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