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김현수(29·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중심타선으로 선발 출전했지만 강우콜드게임이 선언되며 무안타에 그쳤다.

김현수는 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뉴욕 주 뉴욕 시티 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 원정경기에 5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6회초 공격까지 2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김현수가 필라델피아 중심타선으로 선발 출전한 것은 지난달 3일 LA 에인절스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김현수는 지난 3일 마이애미 말린스전부터 전날 메츠전까지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특히 5∼6일 메츠전에서는 두 경기 연속 멀티히트(1경기 2안타 이상)를 달성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강한 빗줄기로 경기가 6회에 종료되며 김현수는 더 이상 안타 생산의 기회를 잡지 못했다. 시즌 타율은 2할3푼4리에서 2할3푼2리(199타수 46안타)로 조금 떨어졌다.

김현수는 1회 2사 1, 3루에서 상대 우완 선발 로버트 그셀만의 5구째 시속 150㎞(93.4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때렸지만 좌익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0-5로 밀린 4회 2사에서는 다시 그셀만을 상대로 좌익수 뜬공 처리됐다.

세 번째 타석에서는 출루에 성공했다. 3-6으로 따라간 6회에서 그셀만과 풀카운트 승부 끝에 7구째를 걸러 볼넷을 얻어냈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2루를 밟진 못했다.

빗줄기가 굵어지는 바람에 경기는 필라델피아가 3-6으로 뒤쳐진 6회말 1사 1루에서 중단됐다. 비가 그치지 않아 결국 강우콜드게임이 선언되며 경기는 필라델피아의 패배로 끝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07 11:47:4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