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LA 다저스의 류현진.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현 기자] 올시즌 우타자를 상대로는 강한 면모를 보였던 류현진(30·LA 다저스)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선 오히려 우타자에게 호되게 당했다.

류현진은 13일(이하 한국시각)오전 10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 LA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와의 2017 메이저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그는 5이닝동안 총 108개의 공을 던져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다저스는 류현진이 등판을 마친 6회부터 득점에 성공하며 끝내 6-3 역전승을 거뒀다. 따라서 류현진은 승패 없이 ‘노 디시전’ 판정을 받고 경기를 마무리 했다.

지난달 25일 미네소타 트윈스전 5회부터 이날 경기 이전까지 15이닝 연속 무실점에 성공했던 류현진은 샌디에이고전 초반만 하더라도 실점 없이 잘 버텨냈다. 2회까지 무실점에 성공하면서 17이닝 연속 무실점 기록도 이어갔다.

하지만 3회부터 매 이닝 실점하면서 류현진은 패전을 떠안았다. 이날 경기가 특히 아쉬웠던 것은 우타자에게 약한 모습을 보이면서 무너졌다는 점이다. 올시즌 류현진은 우타자를 상대로 피안타율 2할3푼2리(246타수 57안타)를 기록했다. 피출루율 역시 2할8푼7리였다. 이는 좌타자 상대 전적(피안타율 0.333, 피출루율 0.395)에 비한다면 크게 낮은 수치.

하지만 이날 류현진은 우타자들에게만 5피안타를 기록했다. 여기에 2볼넷 역시 우타자에게 내줬다. 4회 코리 스판진버그만이 그를 상대로 안타를 신고한 샌디에이고의 유일한 좌타자였다. 심지어 4회초 1사 2,3루에서는 상대 선발 투수였던 율리스 차신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기도 했다. 그만큼 류현진은 우타자에게 고전했다.

경기 초반 우타자들에게 던진 변화구가 모두 피안타로 이어졌던 것을 의식했던 류현진은 4회와 5회 승부처에서는 포심 패스트볼을 나름의 결정구로 사용했다.

하지만 4회 차신에게 던졌던 공은 장타가 나오기 쉬운 가운데로 몰린 높은 공이었고, 5회 2사에서 윌 마이어스에게 던진 공은 바깥쪽으로 던졌던 직구였지만 마이어스는 이를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모두 시속 140km대 중반의 직구가 통타를 당했는데, 과감한 몸쪽 승부가 아쉬웠던 순간이기도 했다.

경기 내내 우타자에게 고전했던 류현진은 5회만에 마운드에서 내려갔고, 그대로 패전 투수가 됐다. 자신의 강점을 제대로 살리지 못한 류현진은 그대로 주저앉을 수밖에 없었다. 이날 경기전까지 후반기 3경기에서 1차례의 피홈런도 없이 0.95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던 그였기에 더욱 아쉬움이 남았던 경기였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13:46:29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