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LA 다저스의 류현진.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현 기자] 시즌 5승에 도전하는 류현진(30·LA 다저스)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서 무실점 기록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13일(이하 한국시각)오전 10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 LA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와의 2017 메이저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올시즌 처음으로 샌디에이고를 상대했던 류현진은 1회 1탈삼진을 곁들여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산뜻하게 경기를 시작한 그는 1-0으로 앞선 2회에도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2회는 예상보다 어렵게 흘러갔다. 2회초 선두타자 윌 마이어스와 얀헤르비스 솔라르테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무사 1,3루의 위기에 놓인 것. 무사인 상황을 감안한다면 최소 1실점이 유력했던 상황.

하지만 류현진은 침착하게 3개의 아웃카운트를 잡아냈다. 코리 스판진버그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던 그는 오스틴 헤지스마저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타구가 깊숙하지 않았던 데다 강견으로 유명한 야시엘 푸이그가 포구했기에 3루 주자 마이어스는 홈을 파고 들 수 없었다.

2개의 아웃카운트를 잡아내고 투수였던 줄리스 차신과 마주한 류현진은 풀카운트 접전 끝에 시속 92.6마일의 포심 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냈다. 무사 1,3루의 위기를 무실점으로 막아낸 류현진은 이로써 지난달 25일 미네소타 트윈스 5회 이후 17이닝 연속 무실점 기록에 성공했다.

한편 1-0으로 앞선 2회말 2사에서 타석에 들어서기도 했던 류현진은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10:55:01   수정시간 : 2017/08/13 10:55:2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