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LA 다저스의 류현진.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현 기자] 시즌 2승에 도전하는 류현진(30·LA 다저스)이 마이애미 말린스를 상대로 2이닝 연속 홈런을 허용하기도 했지만 4회부터 2이닝 연속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

류현진은 19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1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 LA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2017시즌 메이저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지난 12일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경기에서 4이닝 8피안타 6볼넷 4탈삼진 10실점(5자책)이라는 메이저리그 데뷔 이래 최악의 성적과 마주한 류현진은 홈에서 명예회복에 나섰다.

1회를 삼자범퇴로 시작한 류현진은 2회부터 3회까지 2이닝 연속 솔로포를 허용하고 2점을 내줬다. 하지만 그는 2회말 2루타는 물론 득점까지 기록하며 마운드에서의 부진을 타선에서 일부 만회했다.

4회 들어 1탈삼진을 곁들여 마이애미의 공격을 삼자범퇴로 막아낸 그는 4회말 타석에서 뜻하지 않은 변수를 만났다. 4회말 무사 1루에서 번트 자세를 취했던 그가 마이애미 선발 투수 에딘손 볼케즈의 2구째 시속 91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오른팔에 맞았던 것.

공에 맞은 즉시 류현진은 순간적으로 큰 고통을 호소했지만, 다행히 그는 약간의 시간이 흐른 뒤 정상적으로 주루 플레이에 임했다. 공을 맞은 부위가 투구하는 왼팔이 아니었던 점은 천만다행이었다.

2출루 경기에 성공한 류현진은 이후 코리 시거의 고의 4구를 통해 2루까지 도달했지만, 1사 만루에서 저스틴 터너가 병살타에 그치면서 득점에는 실패했다.

5-2로 앞선 5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5회초를 불안하게 출발했다. 5회초 선두타자 J.T 리들에게 중전 안타를 맞은 것. 다행히 그는 후속타자 볼케즈를 3번트 파울 아웃으로 잡아내고 한 숨을 돌렸지만 디 고든에게 몸에 맞은 공을 허용하면서 1사 1,2루의 위기에 놓였다.

위기의 순간, 류현진은 수비의 덕을 제대로 봤다. 3회 자신을 상대로 솔로포를 때려냈던 크리스티안 옐리치의 2루 땅볼을 내야수들이 병살로 연결시킨 것. 그렇게 류현진은 2이닝 연속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2:43:33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