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메이저리그 좌완 에이스 메디슨 범가너(28·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가 부상을 당했다.

MLB닷컴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범가너가 경기가 없던 21일 콜로라도에서 오토바이 운전을 즐기다 왼쪽 어깨를 다쳤다"고 밝혔다.

이어 "범가너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는데, 현재는 팀에 복귀해서 원정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샌프란시스코는 범가너를 10일짜리 부상자 명단(DL)에 올렸다. 범가너가 DL에 오른 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처음이다.

하지만 10일짜리 정도로는 부족해보인다. MLB 네트워크는 "범가너가 6~8주 정도로 재활이 필요하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지난 2009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개인 통산 100승 70패 평균자책점 2.99를 기록한 그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자랑하는 에이스 중의 에이스다.

특히나 가을에 유독 강한데, 포스트시즌에 무려 8승 3패 평균자책점 2.11을 찍기도 했다.

하지만 올해 범가너는 4경기에 나서 모두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했음에도 승리는 없고 3패만 당했다.

게다가 어깨 부상까지 당했다. 복귀까지 한참이나 걸린다는 것 자체가 범가너 뿐 아니라 샌프란시스코 입장에서도 악재임은 분명하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2 13:30:30   수정시간 : 2017/04/22 16:59:14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