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올 시즌 메이저리그(MLB)에는 익숙한 얼굴들이 대거 그라운드를 밟을 예정이다.

NC에서의 눈부신 활약을 바탕으로 빅리그에 재진입한 에릭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도 마찬가지다. 현지에서는 테임즈를 MLB 최고의 컴백 중 1명으로 꼽으면서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미국 현지매체 블리처리포트는 16일(이하 현지시각) 2017년 MLB 최고의 컴백을 꼽으면서 테임즈를 거론했다.

이 매체는 "2012년 7라운드에 드래프트 된 테임즈는 빅리그 2시즌 간 181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5푼 출루율 2할9푼6리 장타율 4할3푼1리를 기록했다"며 "한국에서의 4시즌 동안 타율 3할4푼9리 124홈런을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KBO에서의 압도적인 기록을 바탕으로 테임즈는 지난해 밀워키와 3년 1600만달러(약 183억6000만원)의 계약을 맺고 미국으로 돌아갔다.

현지에서는 KBO에서의 기록이 그대로 빅리그에서 이어질지에 대해 의문을 삼고 있다. 블리처리포트도 역시 "기록이 그대로 이어질지 장담할 수 없다"고 조심스러워 했다.

그러나 블리처리포트는 "익명의 아메리칸리그 스카우트에 따르면 '세실 필더의 일본행은 필더에게 효과적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고 소개했다. 즉 다른 국가에서의 경험이 MLB에서 도움이 된 선례가 있다는 것이다.

필더는 1989년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넘어가 일본에서 38홈런을 때려낸 뒤 이듬해 빅리그에 재도전해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에서 51홈런을 때려낸 바 있다. 1991년에 기록한 44홈런을 포함해 통산 319홈런을 때려냈다.

이 익명의 스카우트는 "테임즈에게 확실한 점은 한국에서 어떻게 타자가 되는지를 배워왔다는 것"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17 17:37:33   수정시간 : 2017/02/17 21:12:49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