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성진 기자] 컨버전스아트로 잘 알려진 ‘본다빈치’가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전 에 공동제작으로 참여해 ‘드림 딜리버리 : 낙타편’을 미디어 동물원으로 선보인다.

내년 3월4일까지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개최되는 본 전시는 멸종 위기에 처한 생물 5000여 종의 기록을 담은 내용으로, 동물원에서 볼 수 있었던 보호가 필요한 여러 동물들을 고화질 사진 작품으로 만나볼 수 있게 구성했다.

본다빈치는 이번 ‘드림 딜리버리 : 낙타편’을 통해 다양한 상상의 동물들을 미디어아트로 표현했다.

올해 봄 예술의전당 기획전시 <블라맹크>展의 미디어 큐브존 구성을 통해 얻은 관람객들의 큰 호응 못지 않게, 이번 ‘드림 딜리버리 : 낙타편’도 진일보한 컨버전스아트로 큰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다빈치는 ‘드림 딜리버리 : 낙타편’을 일상의 로맨틱함을 꿈꾸고 아름다움을 상상하며 만든 ‘로맨드림’ 시리즈의 첫 번째 이야기로 꾸몄다.

컨버전스아트 기술로 재탄생한 상상 속 동물들은 각자의 이야기를 품은 환상의 동물들이자 꿈의 전달꾼들로서 아이와 어른 모두에게 아름답고 따뜻한 세계를 떠올릴 수 있는 이야기 선물을 전달해 준다. 관람객들이 숨겨져 있는 동물들을 찾아보고 소통하면서 인터랙티브 효과를 체험하는 전시로 구성되었다.

본다빈치 김려원 연출은 “현대 전시문화를 주도하는 컨버전스아트와 사진 저널리즘의 대명사인 내셔널지오그래픽의 작품을 함께 관람할 수 있는 색다른 경험이자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전시에서 본다빈치 소속 강서연 일러스트레이터가 젊은 감각으로 그려낸 ‘환상 동물원’의 따스한 스토리텔링을 통해 관람객들의 감수성을 깨우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본다빈치는 화제의 컨버전스아트 전시 <모네, 빛을 그리다展 II>을 본다빈치뮤지엄에서 연장앵콜 전시로 2018년 3월4일까지 이어간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4 00:04: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