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 배우' 김아중, 대학 강단에 서다
재학중인 고려대서 '감정 커뮤니케이션' 특강

한국아이닷컴 이병욱 기자 wooklee@hankooki.com
'미녀 배우' 김아중이 일일 강사로 대학 강단에 섰다.

고려대학교 언론대학원에 재학중인 김아중은 지난 20일 교양 과목 강사로 변신, '감정 커뮤니케이션'에 관한 특별 강의를 했다.

이날 강의는 지난 5월 김아중과 언론학부 지도교수인 김광수 교수의 공동 집필로 화제를 모은 심리학 서적 '감정 커뮤니케이션'이 교양 과목 정식 교재로 채택되면서 이뤄지게 됐다.

김 교수의 요청으로 진행 된 이날 강의에는 약 80여명에 이르는 학생들이 참여해 시종일관 열띤 호응 속에 진행됐다.

김아중은 이날 자신의 경험담을 토대로 영화, 드라마 등 작품 속 연기자의 감정에 대한 대중적 이해관계를 설명했다.

강의 후 질의응답 시간에는 다소 장난기 섞인 질문도 있었지만 김아중은 성실한 답변과 논리정연한 설명으로 학생들로부터 호평을 받기도 했다.

김광수 교수는 "공인의 신분임에 불구 어려운 발걸음에 동의해 준 김아중에게 고마움을 느낀다"며 "다양한 삶을 그려야 하는 연기자의 내면은 일반인과 다른 게 분명하다. 제작 현장에서 타인의 삶을 통해 직접 느낀 감정의 변화와 소통은 대중적 이해관계를 연구하는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 같아 특강을 제의 했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이어 "다소 난해한 '감정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학생들의 이해도를 높이는 계기가 된 것 같아 만족스러운 강의였다"고 평가했다.

김아중은 "함께 배우는 입장에서 부담되었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배우로서 캐릭터에 몰입, 수십 가지의 감정을 동시에 표출해야 하는 특성상 감정의 본질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감정의 표현과 억제, 영상 매체와 활자 매체의 차이 등 몸소 체험한 것들을 학생들과 함께 공유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연기와 학업 두 마리 토끼 사냥에 열의를 불태우고 있는 김아중은 현재 차기작을 신중히 검토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1/21 13:07:56   수정시간 : 2020/02/07 19:13:1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