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최진실 "OO와 XX를 잘 부…" 문자로 유서
유족 "우울증으로 신경안정제 복용"… "사채업 관여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OO와 XX를 잘 부…"

2일 숨진 채 발견된 탤런트 최진실씨가 사망 직전 지인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유서 성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이날 0시42분께 평소 친하게 지내던 메이크업 담당자 이모씨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야... 혹 무슨 일이 있더라도 OO와 XX를 잘 부…"라고 말했다.

OO과 XX는 최씨의 자녀 이름으로 문자메시지의 맨 마지막 단어인 `부'는 `부탁한다'를 미처 다 쓰지 못한 표현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최씨는 이어 0시45분께 이씨에게 다시 문자를 보내 "미안해"라고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자살의 동기를 확인할 만한 내용은 없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또 최씨가 숨지기 직전 가족과 뭔가 대화를 나눴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전날 자정 무렵 거실에서 어머니와 이모 등 가족과 함께 한참 이야기를 나누다 울먹이면서 안방 욕실로 들어갔다.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최씨는 최근 돌고 있는 `사채업 루머'등에 관한 개인적인 어려움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가 욕실에 들렀다가 방에서 잠든 것으로 생각했던 가족은 오전 4시께 방에 최씨가 없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욕실 문을 열려고 했으나 잠긴 채 열리지 않아 열쇠 수리공을 불러 6시께 문을 연 뒤 최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 최진실 관련기사 ◀◀◀
▶ 최진실 '유서' 성격의 문자메시지 확인
▶ 최진실씨 두 자녀는 누가 돌보나?
▶ 최진실 사망 현장 검사파견… 부검 검토
▶ '故 최진실 빈소' 삼성서울병원에 마련
▶ 최진실 숨진 채 발견… 온 가족 '울음바다'
▶ 최진실·안재환 등 '빅스타 자살' 후유증은
▶ '최진실 죽음'에 시민·네티즌도 큰 충격
▶ 최진실과 웃고 울었던 '영화와 드라마들'
▶ 돌연사·자살·교통사고사… 연예계 '패닉 상태'
▶ 검찰, 최진실 사망 현장에 검사 직접 파견
▶ 최진실 미니홈피 '하늘로 간 호수' 의미는?
▶ '인터넷 악플' 위험수위… 대책은 없나?
▶ 경찰 "최진실 사망, 안재환과 관련없다"
▶ 최진실 사망 현장 검사파견… 부검 검토
▶ '故 최진실 빈소' 삼성서울병원에 마련
▶ 신애, 찾아와 오열… "힘든 시련 다 이겨내더니 아이 두고서…"
▶ '이혼 우울증' 최진실, 사채설 용의자 연락해와 더욱 고통
▶ 최진실 자살이유 정말 '25억 사채설' 때문인가

▶ 전 남편 조성민 '최진실 자살' 소식에 심한 충격
▶ 안재환 이어 최진실까지… '베르테르 효과' 퍼지나
▶ 발빠른 광고계 '최진실 사망'에 출연CF 전면교체
▶ 故 최진실 '깜짝스타→이혼→성공복귀' 그런데…
▶ '자살' 최진실, 최근까지 드라마 준비하고 있었는데…
▶ 최진실 자살 전날 CF 찍으며 "힘들다" 털어놔
▶ '25억 사채설' 최진실 자택서 숨진채 발견 충격!
☞ 최진실 '25억 안재환 사채설' 유포자 용서는 없다!

☞ 김건모 '최진실 술수에 넘어가' 헉! 저런짓을…
☞ 최진실, 감히(?) 탁재훈을… 이런 빽 있었네
☞ 최진실 채시라… '제2 박태환' 키우고 있다(?)
☞ 최진실 "몸값 몇억씩 받아도 남는돈 별로…"
☞ 최진실 "정준호, 남자로 느꼈다" 속내 들통
☞ 최진실 "사실 나 결혼할때 이영자가…" 고백
☞ 최진실 학창시절 성적 보니 헉! '양·가·양·가…'
☞ 최진실 사단 "이영애와 오해 풀고 싶다"

▶▶▶ 연예계 사건사고 관련기사 ◀◀◀
☞ 재환 누나 "전화 한통 없던 정선희 거짓말… 대질심문 받겠다"
☞ '허니문 베이비' 기쁨도 잠시… 박은혜 유산 아픔 이후
☞ 박정철-박솔미 함께 욕조에서… 민망한 '과다노출'
☞ "아직도 이런일이!" 소속사 여가수 상습 성폭행·촬영
☞ 성형·나이조작·돈 노린 결혼… 예비신부 유채영 '눈물'
☞ "자살까지…" 오대규 힘겨웠던 결혼생활 고백
☞ 정양, 배타고 남성3명과 '즐기다' 北에 총격당해
☞ 이혼공방 박철 '술자리 성관계' 지출액 상상초월(?)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0/02 12:24:36   수정시간 : 2013/04/25 12:16:4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