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타가 흥행보증수표는 아니였다"
'슬픈 연가', 스토리 중요성 일깨우며 종영

 • 권상우·김희선 "영원히 잊지 못할 것 "

권상우, 김희선이라는 스타 출연. 더욱이 두 스타 모두 최선을 다한 연기를 펼쳤다. HD기술로 만든 화면 역시 한편의 영화 같았다. 이만큼 홍보가 된 드라마도 없었다. 그럼에도 평균 시청률 15.5%.

결국 문제는 스토리였다.

MBC TV 수목드라마 '슬픈 연가'(극본 이성은, 연출 유철용)가 17일 시청률 15.5%(AGB닐슨미디어리서치 조사)로 막을 내렸다. 비교적 경쟁 상대가 약했던 SBS TV '봄날'은 '고현정 효과'로 인해 30%대까지 오르는 찰나의 영광이라도 누렸다. 그러나 '슬픈 연가'는 '해신'의 높고 두터운 벽에 막혀 제대로 시청률 20% 조차 넘기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슬픈 연가'의 패인은 단지 '해신' 탓만은 아니다. 남녀의 사랑이라는 아주 단순한 멜로 드라마를 그야말로 단순하게 풀어버린 때문이다. 드라마는 새로운 접근 방법을 전혀 보이지 않은 채 어쩔 수 없는 이별, 백마 탄 왕자, 두 남자가 친구라는 설정, 다시 흔들리는 감정, 갈등 끝에 당연히 택한 영원한 사랑, 그리고 2세까지. 어딘가 한번 봤을 듯한 설정은 모두 끌어온 형국이다.

이 때문에 묵직한 영상도, 진중한 연기도 빛을 잃어버렸다.

숱한 드라마들의 기본 설정은 멜로다. 같은 멜로 드라마임에도, 스타 배우를 기용해도 성공하는 드라마가 있고, 실패하는 드라마가 있다. '슬픈 연가'는 특히나 외적인 조건이 좋은 상태에서 시작했기에 새로운 드라마 접근법을 보여줬으면 하는 바람이 아쉬움으로 변했다.

'슬픈 연가' 제작사는 그럼에도 수익상으로는 성공을 거뒀다. 드라마도 망하고,제작비도 못건지는 경우보다는 백번 낫다. 그럼에도 드라마를 어떤 가치로 바라봐야 하느냐의 문제가 또한번 제기되는 부분이다.

'슬픈연가', '봄날', '세잎클로버' 등 올초 톱스타를 기용해 야심차게 시작한 드라마가 잇달아 어떠한 형태로든 아쉬움이 남는 작품이 되면서 스타가, 배우가 흥행의 전부가 아니라는 사실을 확연히 일깨워줬다.

(서울=연합뉴스) 김가희 기자



입력시간 : 2005-03-18 10:56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5/03/18 10:54:51   수정시간 : 2013/04/25 12:08:5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