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윤승재 기자] "오승환을 믿는다."

삼성 라이온즈 허삼영 감독이 지난 경기 부진한 오승환에 변함없는 믿음을 드러냈다.

오승환은 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팀의 6번째 투수로 등판, ⅓이닝 1피안타 2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1-3으로 근소하게 따라잡고 있던 8회말 상황이었다. 심창민이 1사 1,2루 위기를 자초하자, 허삼영 삼성 감독은 마무리 오승환을 내보냈다.

하지만 믿었던 오승환이 연속 볼넷으로 밀어내기 실점을 한 데 이어, 적시타까지 맞으며 총 3실점에 관여했다. 결국 ⅓이닝 동안 25개의 공을 던진 오승환은 1,3루 추가 위기 상황에서 양창섭과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왔다. 시즌 첫 경기에서 체면을 구긴 끝판왕이었다.

이에 허삼영 감독은 “그 상황이면 누구나 긴박한 상황이다. 마무리가 올라가는 타이밍이 아니고 추가 실점을 주면 안되는 시점이라 압박감도 있었을 것”이라면서 “오승환이 시범경기 등판도 취소되면서 등판 간격도 길었다. 그런 점에서 등판 타이밍 관리가 잘 안됐다는 게 아쉽다”라고 돌아봤다.

그러나 허 감독은 오승환에 변함없는 믿음을 드러냈다. 허 감독은 “오승환은 다시 정상적으로 등판을 준비한다. 어제 오승환은 문제가 없었다. 그 때 내보낸 내 잘못이다"라면서 "오승환을 믿는다. 향후 좋은 공을 던질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변함없는 믿음을 나타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7 17:18:30   수정시간 : 2021/04/07 17:26:4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