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이번엔 수도권 2개 야구 구단에 ‘학폭 미투’가 번졌다.

21일 한 커뮤니티에는 고교 시절, 현 수도권 구단 소속 야구선수 A와 B의 학폭에 시달렸다고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작성자는 두 선수의 실명까지 공개했다.

A와 B는 수도권 구단의 주축 투수들이다.

피해자는 자신을 A와 B의 1년 후배라고 밝히면서 “전지훈련에 가서 매일 머리박기를 했다”며 그들 때문에 학교와 야구부를 못 나간 적도 많다고 말했다.

또 “남들 잘 때 2시간 동안 전신 마사지 시켜놓고 해주는 건 쥐뿔도 없었다”고도 했다.

피해자는 추가글까지 올린 상황이다. 그는 “몇 년 동안 연락이 없었던 후배와 동기들에게 연락이 오고 있다”며 “다수가 그 둘의 만행을 알거나 당한 사람이다. 그들의 증언들을 하나씩 녹음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고까지 했다. 피해자는 “(학폭을) 증명할 길은 아주 많다”고 덧붙였다.

한편 A와 B의 소속 구단은 사실 관계를 파악을 위해 구단 자체 진상 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05:55: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