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일본 미야자키현에 스프링캠프를 차리는 일본프로야구 6개 구단이 훈련 시작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다.

일본 매체 스포츠호치는 미야자키현 정부의 요청에 따라 요미우리 자이언츠, 소프트뱅크 호크스 등 6개 구단이 무관중으로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고 16일 전했다.

스프링캠프는 2월 1일에 시작을 알린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11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긴급 사태를 선언했다. 일본 정부의 긴급사태는 2월 7일, 미야자키현 정부가 자체 발령한 긴급 사태는 1월 22일까지다.

6개 구단은 두 조처가 모두 해제될 때까지 무관중으로 스프링캠프를 치를 예정이다.

요미우리, 소프트뱅크, 오릭스 버펄로스, 세이부 라이언스 구단은 미야자키현으로 이동하기 전 선수단 전원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진행하고, 스프링캠프에서도 주기적으로 PCR 검사를 해 집단 감염 예방에 주력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6 11:02:0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