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은 SK 와이번스 제공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SK 와이번스가 외국인 투수 어드바이저로 브랜든 나이트(46) 전 키움 히어로즈 투수 코치를 영입했다.

SK는 14일 나이트 어드바이저의 영입을 발표했다. SK는 “이번에 새로 영입한 외국인 투수 윌머 폰트와 아티 르위키의 활약이 올시즌 팀 마운드 재건은 물론 팀 성적 향상의 핵심 요소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외국인 투수들의 원활한 리그 적응을 돕기 위해 투수와 코치로 10년의 경험을 보유한 브랜든 나이트를 외국인 투수 어드바이저로 영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나이트 어드바이저의 주요 업무는 신규 외국인 투수 대상으로 선수 관리 및 훈련 지원, KBO리그 및 한국 문화ㆍ예절ㆍ소통 교육, 멘탈 케어 등이다.

나이트 어드바이저는 “KBO리그에서 계속 일할 수 있고 SK와 같은 명문 구단에 합류하게 되어 기쁘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 동안 KBO에서 선수, 코디네이터, 코치 등을 맡아 많은 외국인 선수들과 생활하고 소통하면서, 외국인 선수로서 초기 한국 생활 적응에 가장 필요하다고 느꼈던 것들을 중점적으로 전수하고자 한다. 윌머 폰트와 아티 르위키 선수가 KBO리그와 SK와이번스에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이트 어드바이저는 1월 16일에 국내 입국 후 곧바로 외국인 선수들의 자가격리 장소인 제주도로 이동해 외국인 투수들의 빠른 KBO리그 적응을 지원할 예정이다.

나이트 어드바이저는 2009년 KBO에 데뷔해 2014년까지 삼성 라이온즈와 넥센 히어로즈에서 선수 생활을 지낸 후, 스카우트, 투수 코디네이터, 1군 투수코치 등 여러 보직을 두루 거치며 다양한 경력을 쌓은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1:16:1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