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윤승재 기자)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SK 퓨처스 선수단의 품위손상행위에 대해 구단이 사과문을 발표했다.

KBO는 30일 오전 상벌위원회를 열고 음주운전 및 후배 폭행 등 품위손상행위를 한 SK 퓨처스 선수단과 이를 숨긴 SK 구단에 징계를 내렸다.

지난 5월, SK 2군 선수단에서 일부 고참 선수들이 일탈을 행한 신인급 선수들에 물리적 체벌을 가한 사건이 일어났다. 하지만 SK는 이러한 내용을 KBO에 보고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징계를 내렸다. 그리고 구단은 이 사실이 외부에 알려지자 지난 14일에 뒤늦게 내용을 공개했다. 그 과정에서 신인급 선수 두 명은 음주 운전 및 무면허 운전을 한 사실도 함께 드러났다.

KBO는 SK가 선수들의 품위손상행위를 보고도 의무를 어겼다고 판단, 구단과 관련 선수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고, 30일 오전 상벌위원회에서 야구규약 제151조 ‘품위손상행위’에 의거해 해당 선수들과 구단에 징계를 내렸다. 특히 이를 숨기려했던 SK 구단에 2,00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했다.

이에 SK 구단은 사과문을 통해 팬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류준열 대표이사는 사과문을 통해 “이번 일부 소속 선수들의 품위손상행위로 인해 프로야구와 SK와이번스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실망을 드린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선수단 관리에 허점을 노출한 것을 인정하며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SK 구단의 사과문 전문

SK와이번스 프로야구단은 이번 일부 소속 선수들의 품위손상행위로 인해 프로야구와 SK와이번스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실망을 드린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번에 저희 구단은 선수단 관리에 허점을 노출했고, 소속 선수들이 프로야구 선수로서 품위를 손상시키는 행동을 했습니다. 구단을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저희 구단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다음과 같이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이를 실천하겠습니다.

1. 소속 선수들이 폭력, 성범죄, 음주운전(무면허운전), 도박 등 경기 외적으로 품위를 손상시키는 행위를 하여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경우에, 잘못의 정도에 따라 ‘원 스트라이크 아웃(퇴단)’을 적용할 수 있도록 기존 선수단 관리규정을 개정하고 시스템을 재점검하겠습니다. 이와 함께 비록 훈계 목적이라도 선수단 내 얼차려, 체벌 행위가 재발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겠습니다.

2. 외부 윤리교육 전문가 초청 등을 통해 선수단 윤리교육 내용과 형식을 개선하도록 하겠습니다.

3. 주기적 실태 점검을 포함한 선수 숙소 운영 방안을 개선하겠습니다.


또 저희 구단이 선수단의 품위손상행위를 인지하고도, 잘못된 판단으로 인해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신고를 하지 않아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앞으로는 소속 선수들의 품위손상행위가 발생할 경우, 지체없이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신고하여 이번과 같은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SK와이번스 프로야구단은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팬들로부터 신뢰와 사랑을 받을 수 있는 구단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020년 7월 30일 SK와이번스 대표이사 류준열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0 20:28:4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