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윌슨. LG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LG 외인 투수 윌슨과 4번 로베르토 라모스가 팀에 합류한다.

LG는 25일 두 선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고 26일 팀 훈련에 참여한다고 전했다.

지난 7일 오키나와 캠프를 끝내고 입국한 LG 선수단은 이천, 그리고 잠실 야구장에서 훈련을 이어갔다. 대신 외인 선수 세 명은 동행하지 않고 각각 미국과 멕시코에서 개인 훈련에 임했다.

그리고 지난 22일 윌슨, 23일 라모스가 차례로 입국했다. 또다른 선발 외인 켈리는 25일 입국,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릴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5 14:32:2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