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선동열 전 감독.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선동열(56) 야구 국가대표 전 감독이 미국으로 떠난다.

선 전 감독은 11일 청룡기 야구대회가 열리는 서울 목동구장에서 "내년에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의 스프링캠프에 참가. 빅리그 선진 야구를 배울 생각이다"고 이야기 했다.

이날 선 감독과 함께 잇던 스티브 윌슨 양키스 국제담당 스카우트는 "양키스가 일본 지도라를 초청한 적은 있지만, 한국 지도자로는 최초다"라면서 선 감독과 함께 하는 것에 "영광이다"고 말했다.

선 전 감독은 양키스 스프링캠프는 물론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 구단 스프링캠프로 둘러보면서 약 1년 정도를 머물 예정이다. 더불어 양키스는 캠프 기간에 선 감독에 구단 현장 지도자 회의 프런트 회의 등에 참석할 기회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1 12:08:35   수정시간 : 2019/07/11 12:25:1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