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롯데 민병헌. 롯데자이언츠 제공
[스포츠한국 대전=윤승재 기자] 롯데 민병헌이 홈런 포함 6타점을 쓸어 담으며 팀의 대승을 견인했다.

민병헌은 1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 MY CAR KBO리그 한화와의 원정 경기에서 1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 6타수 3안타 1홈런 6타점 2득점 만점 활약을 펼치며 팀의 11-3 대승을 이끌었다.

주말 2연전에서 이틀 연속 멀티 안타를 기록하며 살아난 민병헌은 이날 3안타 1홈런을 때려내며 만개했다. 15일 KIA전부터 이날 경기까지 세 경기 동안 민병헌이 때려낸 안타는 7개로 타점은 9점이나 쓸어 담았다. 리드오프 그 이상의 활약을 펼친 민병헌이다.

민병헌은 이날 두 번째 타석에서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두 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 3회초 1사 1,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민병헌은 한화 선발 김민우의 높은 커브를 퍼올려 대전구장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3점 홈런으로 연결시켰다. 롯데는 민병헌의 홈런으로 3-0으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고, 이 기세를 틈타 4회 대량득점까지 성공시켰다.

민병헌은 4회 팀의 대량득점에도 자신의 힘을 보탰다. 1사 1,3루 상황에서 중전 안타를 때려내며 타점을 올린 것. 이후 민병헌은 이대호의 안타 때 홈을 밟으며 득점까지 올렸다.

이어진 5회에도 타점을 생산했다. 2사 2,3루 상황에 타석에 들어선 민병헌은 상대 투수 문동욱의 초구를 받아쳐 좌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를 만들어내면서 주자 2명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2타점을 추가한 민병헌은 총 6타점을 쓸어 담으며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21:48:5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