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양재=김성태 기자] KBO(한국야구위원회) 정운찬 총재가 사과했다.

정운찬 총재는 12일 서울 양재동 KBO 사무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그간 한국야구를 둘러싼 좋지 않은 논란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지난달에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한국 야구대표팀은 금메달을 따내고 돌아왔지만 비난 여론은 잦아들지 않았다.

병역 회피 논란에 휩싸인 선수를 선발하면서 논란이 커졌고, 막상 리그를 중단하고 프로 최고의 선수를 데리고 갔지만 경기력 면에서 매우 실망스런 모습을 보여줬다.

금메달을 따내고 돌아왔음에도 선동열 감독을 비롯한 국가대표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은 모두 고개를 숙이며 들어왔다. 이후 병역 논란이 전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가 됐고, 한국 야구는 그 중심에 서게 됐다.

정운찬 총재는 간담회에서 "야구 팬들과 야구 관계자들에게 지난 아시안게임에서 보내주신 아낌없는 큰 성원에 다시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라고 말문을 열었지만 이내 고개를 숙였다.

정 총재는 "목표대로 금메달을 따냈고, 아시안게임 3연패를 달성했다. 하지만 여러분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외형의 성과만 보여드린 것이 죄송한 마음이다. KBO와 야구 대표팀에 지적해주신 질책과 비판을 뼈아프고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깊은 사과를 드린다"라고 말했다.

사과에 그치지 않고 향후 조치에 대한 방안도 언급했다. 정 총재는 "병역 면제와 관련된 국민 정서를 반영하지 못해 죄송하다. 향후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 미래를 준비하겠다. 이를 위해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와 1차 실무협의를 가졌고, 프로와 아마를 대표하는 한국야구미래협의회를 만들겠다. 많은 전문가들이 참여한 한국야구미래협의회에서 연구 토의해서 경쟁력을 갖추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정 총재가 말하는 한국야구미래협의회는 이번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발 과정을 다시 살펴보고 향후 야구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하고자 만들어지게 될 조직이다. KBO에서 5명, KBSA에서 5명이 참여해서 만들어지게 될 이 조직을 통해 야구 경기력 및 국제경쟁력 향상을 도모하면서도 이번 아시안게임에 불거진 문제까지 함께 다룰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 기구가 향후 선수 선발에 직접적으로 개입하는지, 아니면 조언 및 자문에 그치는 것인지는 불명확하다. 정 총재는 "선수 선발 과정을 담당한다. 대표팀 전임 감독이 있긴 하지만, 이번에 나타난 문제점이 있기에 개선코자 노력하겠다"라고 답변했다.

기술위원회 부활에 대한 질문에 정 총재는 "이전에 기술위원회에 문제가 많아서 전임 감독제를 했다. 하지만 전임 감독제에 문제가 생겼다고 하면 기술위원회의 역할도 다시 필요하다고 본다"면서 사실상 이번에 만들게 될 한국야구미래협의회가 기술위원회의 역할도 함께 할 것이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정 총재는 "국위선양이 어떤 가치보다 우선이라는 성과주의에 매몰됐음을 고백한다. 야구를 아끼는 팬들의 우려와 걱정이 매우 크다는 것을 알고 있다. 커미셔너로서 책임을 통감한다.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12:38:26   수정시간 : 2018/09/12 12:49:0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