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넥센 장정석 감독.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고척=전영민 기자] 넥센 장정석 감독이 위기를 헤쳐나가는 선수단에게 감사를 전했다.

넥센은 16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KIA와의 경기에서 8-7, 짜릿한 한 점 차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넥센은 전날 패배를 완벽하게 설욕해내며 21승 23패로 단독 6위 자리에 올랐다. 5할 승률에도 단 2승만을 남겨놓게 됐다. 반면 KIA는 20승 21패를 기록하며 롯데에 0.5게임차 뒤진 5위로 내려앉게 됐다. 더불어 지난 13일 대구 삼성전 이후 이어오던 연승도 멈췄고, 5할 승률도 붕괴됐다.

넥센은 선발로 마운드에 오른 신재영이 5이닝을 소화하며 5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총 71구를 투구하는 동안 볼넷을 단 하나도 내주지 않았고 탈삼진은 4개나 뽑아냈다.

타선에서는 이택근이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 김민성이 3타수 2안타로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김규민과 송성문도 각각 3타수 1안타 2타점을 신고하며 팀의 승리에 일조했다.

4번 타자 초이스는 마지막 타석 전까지 3타수 무안타 1볼넷 1득점에 그쳐있었지만 마지막 타석에서 천금같은 끝내기 솔로 아치를 그려내며 팀에게 승리를 안겼다.

그는 상대 불펜 김윤동의 초구부터 배트를 내돌렸다. 시속 146km/h짜리 패스트볼은 초이스의 배트에 맞고 순식간에 우측 담장 너머에 떨어졌다. 비거리는 115m.

경기를 마친 뒤 장 감독은 “모두가 최선을 다한 경기였다”며 선수들 모두에게 승리의 공을 돌리는 한편 “초이스의 끝내기 홈런 덕분에 좋은 결과까지 얻을 수 있었다”고 초이스를 치켜세웠다.

그는 이어 “현재 우리팀 핵심 선수들이 빠졌다고는 하나 다른 선수들이 그 이상의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감사를 표했다.

끝내기포의 주인공 초이스는 “끝내기 홈런을 때려내 기분이 굉장히 좋다. 끝내기 상황을 맞는다면 누구나 흥분하기 마련이지만 그러지 않기 위해 침착하게 생각하며 출루에만 신경을 썼다”며 “홈런은 타이밍이 잘 맞아서 넘어갔다. 팀 승리를 확정짓는 홈런을 만들어내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6 22:48:20   수정시간 : 2018/05/16 22:53: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