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광주=김성태 기자]LG 외인 가르시아가 허벅지 통증으로 교체됐다.

가르시아는 17일 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와의 경기에 선발 4번 겸 3루수로 출전했다. 하지만 첫 타석에서 문제가 생겼다. 0-0으로 비기고 있던 1회 1사 1, 2루다.

가르시아는 상대 팻딘의 공을 밀어친 뒤, 전력을 다해 1루로 달렸다. 병살타를 면하고자 필사적으로 뛰었고 세이프가 됐다. 하지만 그 뒤, 가르시아는 허벅지 뒤를 잡으면서 통증을 호소했다.

표정을 보아하니 통증이 심해보였다. LG는 곧바로 김용의를 대주자로 투입, 교체했다. LG 관계자는 "허벅지 통증으로 인해 교체됐고 곧바로 병원으로 이동했다. 추후 상황을 지켜볼 예정이다"고 이야기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8:50:27   수정시간 : 2018/04/17 19:02:5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