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한국야구위원회(KBO)는 12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공동 시상하는 2017 사랑의 골든글러브상 수상자로 롯데 자이언츠 신본기가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1999년 제정된 사랑의 골든글러브상은 봉사와 기부활동 등 각종 선행에 앞장서고 있는 KBO 리그 선수 또는 구단에 수여된다.

KBO는 “올해 수상자인 신본기 선수는 프로무대에 데뷔한 이후 지금까지 꾸준히 선행을 실천하고 있다”며 “2012년 롯데에 입단하며 받은 계약금의 10%인 1200만원을 모교인 동아대에 기부했으며 2013년에는 KBO 올스타전에서 받은 번트왕 상금 200만원 전액을 모교인 감천초등학교에 기부했고 같은 해 동아대에 500만원을 발전기금으로 쾌척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2013년부터 자신의 팬클럽 회원들과 함께 아동 보육시설인 ‘마리아꿈터’에서 월 1회 봉사활동을 해오고 있다”며 “적은 연봉에도 불구하고 자비를 들여 아이들과 식사를 하고 영화를 관람하는 등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낸 사실이 최근에서야 밝혀지면서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준 바 있다”고 전했다.

KBO는 오는 13일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신본기에게 사랑의 골든글러브상을 시상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12 10:50:4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