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KIA 김기태 감독이 광주광역시가 주는 감사패를 받았다.

광주시는 14일 한국프로야구 'V11'을 달성한 KIA 김기태 감독에게 광주시민의 애향심을 집결시키고 자긍심을 높인 공로를 인정해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날 광주 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감사패 수여식은 윤장현 광주시장과 김기태 감독을 비롯, 허영택 KIA 단장, 투수 양현종이 함께 축하에 나섰다.

김기태 감독은 "광주시민들의 응원이 큰 힘이 됐다. 오는 12월 1일 팬들과의 만남의 자리를 열어 고마움을 직접 전하겠다"고 이야기 했다.

양현종은 "광주에서 우승하고 싶었는데 아쉽다. 응원해주신 시민들에게 보답할 수 있도록 작은 공연을 동료 선수들과 함께 준비 중에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장현 시장은 "어려운 시기에 KIA의 우승이 희망을 줬다. 아마야구 육성 시설 마련을 위해 부지를 알아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4 15:02: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