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인천=김성태 기자]"임창용, 베테랑 답게 해줬다"

KIA는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의 경기에서 3회 터진 이범호의 만루포를 앞세워 6-2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KIA는 78승 1무 49패로 선두를 수성, SK는 68승 1무 65패가 됐다.

3회, 2사 만루에서 이범호가 문승원의 공을 쳐내며 1-0에서 5-0으로 앞서가며 승기를 잡은 것이 컸다. 이범호의 3년 연속 20홈런, 그리고 통산 16번째 만루홈런이었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팻딘의 6이닝 2실점 8승 호투와 더불어 불펜에서는 15일 만에 1군에 복귀한 임창용이 1.1이닝 무실점으로 SK 타선을 막아낸 것이 결정적인 승리 요인이었다.

경기 후, 김기태 감독은 "선발 팻딘과 불펜진의 투구가 좋았고, 간만에 등판한 임창용이 베테랑 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범호의 3년 연속 20홈런을 축하한다"고 이야기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2 22:01:20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