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타선도 부족했고 불펜은 여전히 약했다. KIA가 생각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로 끝난 패전이었다.

KIA는 21일 잠실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선발 팻딘의 7이닝 3실점 역투에도 불구, 팀 타선의 부진과 불펜진의 방화를 이겨내지 못하고 2-6으로 패했다.

생각 이상으로 경기가 풀리지 않았다. 1회 KIA는 1사 이후 이명기가 중전 안타, 안치홍이 볼넷을 얻어내며 1사 1, 2루 기회를 얻어냈다. 하지만 상대 선발 임찬규가 4번 최형우를 뜬공, 5번 나지완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3회에도 9번 김주형이 삼진을 당했지만 테이블 세터로 나온 버나디나와 이명기가 연달아 안타를 쳐내며 1사 1, 2루의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안치홍의 타구가 3루쪽으로 향하며 버나디나가 3루, 이어 1루에서 안치홍이 잡히며 순식간에 이닝이 끝났다. 3회까지 침묵했던 KIA를 깨운 것은 4번 최형우였다.

4회, 그는 선두타자로 나와 임찬규의 2구째 공을 그대로 쳐내며 비거리 110m짜리 우월 솔로포를 쳐냈다. 1-2로 추격에 성공한 KIA다.

5회는 쉬고 6회에 다시 반격에 나섰다. 1사 이후, 교체된 윤지웅을 상대로 안치홍이 좌전 안타로 포문을 열었고 감이 좋은 최형우가 우익수 옆 2루타를 쳐내며 1사 2, 3루를 만들었다.

나지완이 유격수 앞 땅볼으로 쳐냈고 2루에 있던 최형우는 아웃이 됐지만 3루에 있던 안치홍이 홈플레이트를 밟으며 2-2, 동점이 됐다.

그러나 여기까지였다. 이 2점이 전부였다. 7회부터 9회까지 상대 불펜으로 나온 정찬헌-진해수-김지용-신정락 공략에 실패했다.

선발 팻딘이 아무리 버텨내도 팀 타선이 결정적인 순간, LG 불펜을 이겨내지 못하니 승운이 점차 LG쪽으로 기울었다.

그리고 8회말, 불펜으로 나온 한승혁과 김윤동이 1이닝동안 4개의 안타를 헌납, 3점을 내주면서 2-3에서 2-6이 됐다.

팀 타선이 2% 부족했고 불펜진은 마지막 불씨를 살려줄 희망까지 꺼버렸다. 8안타를 쳐서 2점을 따냈지만, LG는 10안타에 6득점이었다. 효율성이 달랐다.

사실상 선발 싸움에서 앞섰다고 예상된 경기임에도 KIA는 LG에게 제대로 일격을 당했다. 팻딘의 역투보다 상대 LG의 불펜 운용이 상대적으로 더 강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21:27:26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