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NC가 모창민의 끝내기 홈런으로 뒷심을 발휘한 한화를 힘겹게 제압했다.

NC는 2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시범경기 한화전에서 홈런 4방의 화력쇼를 보여줬지만 9회초 무섭게 추격한 한화에 10-9, 진땀승을 거뒀다.

NC는 선발 최금강이 5이닝 동안 5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한화 선발 이태양은 4.1이닝 8실점으로 무너졌다.

NC는 1회말 나성범의 2점짜리 우월 홈런을 시작으로 3회 박석민의 3점 홈런, 5회 모창민의 솔로포가 연거푸 터져 8회까지 9-2로 앞섰다.

하지만 마지막 1이닝을 지키는 것이 어려웠다. 승리를 눈앞에 뒀던 NC는 9회초 한화의 대반격에 7실점을 내주면서 동점이 됐다.

한화는 김주현의 안타와 강성원이 얻어낸 몸에 맞는 볼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이때 NC 1루수 모창민의 수비 실책으로 한 점을 빼앗은 뒤 한화는 최윤석의 좌익수 희생플라이, 장민석의 중전 적시타로 두 점을 더 보탰다.

계속된 2사 만루 찬스에서 신성현이 우익수 실책에 힘입어 싹쓸이 2루타를 날려 한 점 차까지 따라붙은 뒤 김주현이 적시타를 만들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결국 웃은 것은 NC였다. 9회말황윤호와 이재율이 내야 땅볼로 물러난 2사에서 모창민이 자신의 실책을 털어내는 끝내기 솔로포를 터트렸다.

모창민의 끝내기 홈런에 힘입어 NC는 올해 시범경기에서 3승 3무 1패를 기록하게 됐고 한화는 2승 2무 3패가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7:04:0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