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두산 김태형 감독.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인천=이재현 기자] 두산 김태형 감독이 SK를 상대로 역전승을 거둔 선수단을 향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두산은 21일 오후 1시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의 2017 KBO 시범경기에서 6-4로 승리했다.

4회까지만 하더라도 3-4로 끌려가던 두산은 5회초 공격에서 김재호의 좌월 투런포로 역전에 성공했고, 6회 2사 2루에서 터진 최주환의 1타점 적시타를 통해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6회부터 2점차의 리드를 잡아낸 두산은 7회부터 구원 등판해 한 점도 내주지 않은 홍상삼, 김성배, 이현승등의 호투에 힙입어 결국 6-4 역전승에 성공했다.

경기 직후 김태형 감독은 "득점 찬스에서 타자들의 집중력이 무척 좋았다"며 "특히 불펜투수들이 안정감있는 투구를 보여준 것이 고무적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6:33:2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