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IA 제공
[스포츠한국 오키나와(일본)=김성태 기자]KIA 외인 버나디나가 경기 도중 교체됐다.

KIA 버나디나는 20일 일본 오키나와 기노완 구장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경기에서 5회, 타격을 하던 도중에 자신이 친 공에 다리를 맞았다.

이날 선발 1번 겸 중견수로 출전한 버나디나는 1회, 첫 타석에 볼넷으로 출루했다. 두 번째 타석인 3회는 상대 이마나가에게 중견수 옆 3루타를 쳐내며 득점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어 김선빈의 내야 땅볼이 나오는 사이, 홈플레이트를 밟으며 팀의 3점째 득점을 올렸다. 하지만 세 번째 타석이 문제였다.

이미 이전에도 허벅지에 다소 통증이 있는 듯, 걸을 때마다 절뚝거린 버나디나였다. 그리고 볼카운트 2볼에서 자신이 친 파울타구가 오른쪽 발을 때렸다.

통증을 호소한 그는 잠시 기다리며 경기에 임하려 했지만, 박흥식 타격코치가 나서 무리할 필요 없다는 제스쳐를 취했고 교체됐다. 대신 최원준이 타석으로 들어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20 14:36:23   수정시간 : 2017/02/20 14:47: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