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목동=조형래 기자] NC가 거침없는 질주로 넥센을 격파했다. 그리고 목동의 전광판에 A(10점)를 새기게 하는 무시무시함을 보여줬다.

NC는 11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넥센과의 경기에서 16-5 대승을 거뒀다. 나가면 뛰는 야구로 넥센을 처참하게 짓밟았다. 뛰는 야구로 넥센의 혼을 쏙 빼놓았고 결국 7회초 대거 10점을 뽑아내는 무시무시함을 뽐냈다. 7회 뿐만 아니라 NC의 득점 순간에는 한 발짝 더 움직이는 베이스 런닝이 숨어있었다.

1회초 NC의 선취점 과정부터 빠른 발이 빛났다. 중전안타로 출루한 선두타자 박민우는 2번 김종호의 타석때 상대 폭투가 나오자3루까지 그대로 내달렸다. 순식간에 주자를 3루에 놓은NC는 나성범의 빗맞은 유격수 땅볼로 1점을 뽑았다. 안타 1개에 1점을 낸 NC였다.

1-1로 맞선 4회초에서도 NC는 발로 추가점을 만들어냈다. 선두타자 김종호가 볼넷을 얻어낸 뒤 곧바로 2루 도루를 감행했다. 여기에 넥센 포수 박동원의 송구 실책이 더해지며 김종호는 3루까지 진출했다. NC는 이후 나성범의 적시타와 테임즈의 투런포로 4-1로 앞서갔다.

넥센이 2점을 더 뽑아내 4-3이 된 6회초. NC 발야구의 진면목을 확인시켜줬다. 선두타자 테임즈가 우중간 안타를 때렸다. 테임즈는 단타에 만족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2루를 노리며 발로 2루타를 만들었다. 주자는 다시 득점권이 됐고 이종욱의 적시타로 1점을 더 뽑았다.

이후 이종욱은 2루 도루에 실패했다. 하지만 지석훈이 볼넷을 얻어낸 뒤 손시헌의 우전 안타 때 3루를 노렸다. 여기에 상대 중계 릴레이가 삐걱거리며 송구가 덕아웃 위쪽으로 향했다. 안전 진루권으로 어렵지 않게 추가점을 뽑았다.

넥센이 다시 6-5, 턱밑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NC는 7회초 보란 듯이 발야구의 클라이맥스를 보여줬다. 김종호의 2루 도루, 이어진 김종호, 나성범의 이중 도루로 기회를 만들었고 테임즈의 볼넷으로 만든 1사 만루에서 이호준의 2타점 적시타가 터졌다. 이후 대주자 최재원이 2루 도루까지 나왔고 이종욱의 1루수 땅볼 때 3루 주자 테임즈가 망설임 없이 홈으로 돌진해 추가점을 뽑았다.

NC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용덕한의 2타점 2루타, 박민우의 2루타 등으로 대거 10점을 뽑았다. NC는 7회초에만 4개의 도루를 기록하며 넥센의 혼을 빼놓았다. 7회초 10점은 구단 역사상 한 이닝 최다 득점이다. 종전은 9점이었다.

목동구장에 점수를 표시하는 전광판에 이닝 당 두 자리 수 득점은 나오지 못한다. 10점부터는 알파벳 대문자로 표시된다. 이날 목동구장 전광판에 NC의 7회초 득점 기록 란에는 ‘알파벳 A’가 적혔다.

NC의 팀 도루 1위(125개)의 무시무시한 위력을 한 이닝, 그리고 한 경기 동안 모두 보여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7/11 21:45:39   수정시간 : 2015/07/11 21:50:3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