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화 선발 3루수 겸 6번 김회성(29)이 15일 광주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KIA와의 경기에서 3-2로 앞선 8회 초, 두 번째 타자로 나서 시즌 4호 좌월 1점 홈런을 떠뜨리며 기세를 이어갔다. 스포츠코리아 제공.
[광주=김성태 기자] 추격을 뿌리치는 홈런이 나왔다. 부드럽게 돌린 방망이는 여유있게 담장 밖으로 타구를 날렸다.

한화 6번 김회성(29)이 15일 광주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KIA와의 경기에서 3-2로 앞선 8회초 시즌 4호 좌월 1점 홈런을 떠뜨리며 기세를 이어갔다.

김회성은 앞선 타석에서 삼진 2개와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났지만, 4번째 타석에서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김회성은 1스트라이크에서 투수 임준혁의 135km 슬라이더를 그대로 올려치며 챔피언스 필드의 왼쪽 담장을 깔끔하게 넘겼다. 비거리는 110m.

양 팀은 1회에 각각 1점을 내며 팽팽한 투수전을 이어갔다. 이후, 7회까지 3-2로 한화가 앞서 있는 상황에서 김회성의 홈런이 나오면서 한발짝 더 달아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4/15 21:27:0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