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장메모] '갈매기의 큰 구상' 복잡해졌네
롯데 제리 로이스터(56) 감독이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 준플레이오프뿐 아니라 플레이오프, 나아가 한국시리즈 구상까지 하고 있다.

로이스터 감독은 8일 1차전에 앞서 “한국시리즈까지 19경기를 해야 하는데 무엇보다 건강하게 치르는 게 중요하다”고 운을 뗀 뒤 “플레이오프에 가면 지금의 엔트리와 달라질 수 있다. 두산의 전력에 맞춰서 엔트리를 짤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스터 감독은 실제로 준플레이오프 엔트리에서 탈락한 사이드암 임경완, 스리쿼터 나승현 등을 2군으로 내리지 않고 1군과 함께 데리고 다니며 컨디션을 점검하고 있다. 이날도 경기 전 이들의 훈련을 유심히 지켜보며 격려했다.

로이스터 감독은 양준혁 박한이 최형우 채태인 등 왼손타자가 중심인 삼성을 겨냥해서 2년차 왼손 셋업맨 김이슬을 깜짝 발탁했다. 김이슬은 올해 단 13경기에 나와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후반기 막판 인상적인 투구로 로이스터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김이슬은 강영식과 함께 왼손타자 킬러 역할을 맡았다.

로이스터 감독의 말처럼 두산은 삼성과는 팀 컬러가 또 다른 팀이다. 김현수 이종욱이 있긴 하지만 김동주 홍성흔 고영민 등 오른손 타자가 주축을 이룬다. 로이스터 감독이 “플레이오프에 가면 엔트리를 바꿀 것”이라고 말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그러나 단기전에서 가장 중요하다는 첫 판을, 그것도 안방에서 허무하게 내준 로이스터 감독의 머리 속은 다시 복잡해졌다. 한국시리즈까지 가려면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 관문을 통과해야 하는 것은 기본이다.

■준플레이오프 특별취재반 최경호기자 squeeze@sportshankook.co.kr 성환희기자 hhsung@sportshankook.co.kr 허재원기자 hooah@sportshankook.co.kr

▶▶▶ 관련기사 ◀◀◀
▶ '우완 정통' 손민한-에니스 2차전 맞대결
▶ 노련한 사자군단, 송승준 포크볼 '난타'
▶ [현장메모] '갈매기의 큰 구상' 복잡해졌네
▶ [서정환 관전평] 로이스터 '조급한 작전'에 와르르~
▶ [승장패장] 선동열 "박석민 2번배치 효과봤다"
▶ 박한이 "난 삼성의 영원한 1번 타자"
▶ 'PS특급투' 배영수 '갈매기' 잡았다
▶ 부산갈매기, 승부도 지고 매너도 졌다
▶ 박석민, 파마하면 힘 솟는 '21세기 삼손'
▶ 선동열 감독 "편안한 마음이 승리 원동력"
▶ 삼성, 준PO 1차전 타선변경 작전 '대성공'
▶ 손민한-에니스, 준PO 2차전 '선발 빅뱅'
▶ 배영수 '돌아온 가을 사나이' 우뚝!
▶ '경험'에서 확연히 갈린 준 PO 1차전
▶ '부산 사나이' 박한이, 고향팬들 울렸다
▶ 강민호-진갑용 '한솥밥 동지서 적으로'
▶ 두산·SK "슬슬 몸 풀어 볼까"
▶ [이모저모] SK 전력분석요원 대거 사직 파견 外
▶ [현장메모] 로이스터 감독 "KS까지…" 큰 그림
▶ [덕아웃 스토리] 벤치멤버 이원석 배팅볼 '씩씩'
▶ [폴스토리] 조성환, '병풍' 아픔딛고 야구인생 2막 활짝
▶ 밸런타인 "내친구 로이스터 파이팅"
▶ '무덤덤' 선동열 감독 "3만관중 겁안나!"
▶ 돗자리 깔고 텐트 치고… 야구표 구하기 '밤샘 전쟁'
▶ 손민한-양준혁, 옆집 '간판'을 깨라!
▶ 롯데 이승화, 수비 중 '왼쪽 발목 부상' 교체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0/08 22:56:26   수정시간 : 2013/04/25 11:01:4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