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우리 황두선, 수호신 변신 불펜 구세주될까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프로야구 우리 히어로즈의 강속구 투수 황두성(32)이 불펜 강화를 위해 보직을 전환한다.

이광환 히어로즈 감독은 9일 양천구 목동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경기를 앞두고 "황두성이 다음 주 월요일부터 불펜진에 합류한다. 본인이 팀을 위해 희생하겠다고 한다. 전준호와 번갈아 마무리를 맡는 `더블 스토퍼'로 기용하겠다. 삼성처럼 뒤가 좋은 팀에 가면 15승 투수인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황두성 대신 송신영이 새로 선발진에 가세해 김수경, 제이슨 스코비, 장원삼, 마일영과 5선발 체제를 이루게 된다.

히어로즈가 선발요원이던 황두성을 불펜에 긴급투입하기로 결정한 것은 최근 두산과 3연전에서 잇단 역전패를 당하는 등 지친 불펜진을 강화하는 차원이다.

1997년 프로에 데뷔한 뒤 올해 처음 붙박이 선발을 맡은 `대기만성' 황두성으로서는 아쉬움이 클 수 밖에 없다.

그는 8일 두산전에서 7⅔ 동안 2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구원진의 난조로 승리를 놓친 뒤 이 감독에게 마무리를 맡겠다고 자원했다.

황두성은 "내가 아무리 잘해도 팀이 잘 되지 않으면 소용없다. 어제 경기를 마치고 감독님이 위로를 하려고 부르셨을 때 말씀드렸다. 올해 마음이 안정되고 자신도 있기 때문에 예전처럼 마무리로 쉽게 무너지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빠른 볼이 일품인 황두성은 현대 유니콘스 시절인 지난 해까지 종종 마무리로 활약했고 올 시즌에는 선발 7차례 등 8경기에 나와 3승2패, 평균 자책점 2.72를 기록 중이다.

히어로즈는 신철인, 이현승, 전준호에다가 황두성과 2군에 있는 신인 김성현이 합류하면 불펜진이 든든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리마 7이닝 무실점 첫 승… KIA '꼴찌탈출' •  이대호·가르시아 한방! 두산 9연승 막았다
•  이현곤 쐐기 스리런 "나의 부활을 알려라" •  살아난 호랑이 근성! KIA '반갑다! 5월'
•  퇴출 위기! 리마·매클레리 '이제야 풀렸네' •  롯데 이대호·가르시아 쾅쾅! '쌍포 재점화'
•  비룡군단 SK, 한 시즌 '팀 최다승' 도전장 •  안경현·홍성흔으로 본 '베테랑의 존재감'
•  [현장메모] 로이스터 "메이크 업을 가져라" •  이빨 빠진 사자 "…" SUN '잔인한 5월'
•  김재박 감독 "징크스 안 만들려고 노력… " •  롯데 불안불안~ '임경완 실험' 언제까지
•  두산 최준석·전상렬 '카메오 라인' 무섭네! •  [체크포인트] 김태균 5년 연속 두자릿수 홈런
•  우리 황두선, 수호신 변신 불펜 구세주될까 •  잇단 '불쇼 악몽' 로이스터 매직도 흔들!
•  곰 뒤집고… 거인 뒤집히고… "비교되네" •  약점 들통? 가르시아 "나도 깜짝 놀랐다"
•  [프로야구 9일 전적] KIA 12-1 우리 •  [프로야구 9일 전적] 롯데 9-2 두산
•  [프로야구 9일 전적] 한화 11-5 LG •  [프로야구 9일 전적] SK 8-5 삼성
•  [2008 프로야구 선발투수 예고/10일] •  [2008 프로야구 중간순위/ 9일 현재]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09 18:35:05   수정시간 : 2013/04/25 11:00:4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