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말을 말하다] 이광환 "나도 나를 모르는데.."
(우리 히어로즈 이광환 감독 7일 두산전에 앞서)


목동=양준호 기자 pires@sportshankook.co.kr

우리 히어로즈는 지난 6일 목동 두산전에서 5회까지 5-4로 앞섰다. 1-4로 뒤진 5회말 대거 4점을 뽑는 집중력을 발휘, 완전히 분위기를 잡은 듯했다. 그러나 7회초 1사에서 두산 김현수의 손쉬운 땅볼 타구를 2루수 김남형이 잡은 뒤 어이없는 송구를 했고, 김현수는 3루까지 밟았다. 결국 후속타자의 안타로 동점.

이광환 감독을 한숨짓게 만든 수비는 8회에 또 나왔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좌익수 조재호가 평범한 플라이를 놓치는 바람에 두산 채상병에게 2루를 내줬다. 역시 후속타자의 적시타가 나오면서 스코어는 5-6. 난데없는 실책으로 전의를 상실한 우리 히어로즈는 9회 만루홈런까지 내주며 충분히 잡을 수 있었던 경기를 놓치고 말았다.

경기 전 감독실에 앉은 이 감독은 전날 실책 상황을 떠올리며 “1년에 한 번 나올까말까 한 황당한 상황이 어제 몰아서 나왔다”며 “한 경기에 하나씩 드문드문 나오면 그보다 골치 아픈 일이 없을 텐데 그나마 다행”이라고 위안을 삼았다.

히어로즈는 올시즌 6일까지 팀 실책 19개로 ‘불명예 1위’를 달리고 있다. 불규칙적으로 불어대는 바람, 경기장 안쪽으로 굽은 조명탑 등 외부요인이 실책을 유발하는 것도 하나의 이유지만, 그것만으로 ‘우는 소리’를 할 수는 없다.

이와 관련, 실책에 관한 얘기가 계속 오가자 이 감독은 결국 두 손을 들었다. “나도 나를 모르는데, 어찌 이유를 설명하겠소.”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벌써 김성근 효과?… 전병두 무실점 깜짝V •  고영민 '이틀연속 끝내줬다!' 불곰 7연승
•  'SK맨' 전병두 "다음에는 더 잘하겠다" •  '여우의 굴욕' 김재박 13년만에 최대 위기
•  로이스터 감독, 스몰볼로…자 ~ 바꿔바꿔 •  두산 이용찬 '묵직한' 직구 '듬직한' 중고신인
•  [체크포인트/7일] KIA 이범석 데뷔 첫 승 •  [말을 말하다] 이광환 "나도 나를 모르는데.."
•  [덕아웃 스토리] "자나깨나 타도! 류현진" •  두산 김현수 " 내 목표는 전경기 출전이죠"
•  안치용 "2군 설움 날린다" 쌍둥이의 희망 •  홍성흔·안경현 "우리 아직 안 죽었어요!"
•  고군분투 봉중근 '동료들아 제발 도와줘!' •  권시형, 프로야구선수협 새 사무총장 선임
•  [이모저모] 이승화 번트는 로이스터의 실수 •  [프로야구 7일 전적] SK 7-0 LG
•  [프로야구 7일 전적] 한화 6-3 롯데 •  [프로야구 7일 전적] 두산 6-4 우리
•  [프로야구 7일 전적] KIA 6-1 삼성 •  [2008 프로야구 선발투수 예고/ 8일]
•  [2008 프로야구 중간순위/ 7일 현재]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07 23:30:53   수정시간 : 2013/04/25 11:00:4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