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2021시즌은 FC안양이 창단한지 9년째. 올시즌 안양은 창단 후 최고 성적인 정규시즌 2위의 성적을 거뒀다. K리그 전체팀을 통틀어 하위권 수준인 예산을 쓰고도 이룬 2위의 성적은 분명 자랑스러워해도 되지만 플레이오프에서 대전 하나시티즌에게 패하며 승격 도전을 하지 못했다는 것만으로 저평가된다.

스포츠한국은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이우형(55) 안양 감독을 만나 2021시즌을 정리하는 인터뷰를 했다. 안양의 중요했던 순간순간들을 복기해보고 2021시즌을 정리하는 기사를 3회에 걸쳐 게재한다.

"자세 썩어빠진 선수들 명단 제외" 온화한 감독이 화낸 이유[이우형 인터뷰①]
"마사의 '인생 건다'는 발언, 솔직히 무서웠다" [이우형 인터뷰②]
안양의 영입대상과 최고령 감독의 축구 철학, 꿈 [이우형 인터뷰③]

  • ⓒ프로축구연맹
▶안양의 2022시즌 승격 위해 필요한 영입은?

창단 후 최고 성적을 기록하고도 아쉽게 승격에 실패한 안양. 2022시즌 안양은 단순히 ‘플레이오프 진출’이 목표가 아닌 ‘승격’이 목표다.

그러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건 역시 선수보강이다. 기존 선수는 붙잡고 거기에 더 좋은 선수를 영입해 전력을 강화해야 한다. 내년시즌 어떤 선수들을 영입할 예정인지 힌트를 묻자 이우형 안양 감독은 “올시즌을 소화하며 가장 힘들어했던 포지션이 중앙 미드필더다. 사실상 2명의 선수(홍창범, 맹성웅)로 버티다 여름이적시장 박태준이 영입되며 3명으로만 두자리를 메웠다. 혹사를 당한 부분이 있어 반드시 중앙 미드필더 포지션 보강이 필요하다”고 했다.

다음으로 중요한 포지션에 대해서 “중앙 수비수다. 중앙 수비수 시급하다”며 중앙 미드필더와 수비수 영입을 알아보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어 “외국인 선수는 리그 베스트11에 선정된 조나탄의 완전 영입을 위해 노력 중이다. 또한 10번 역할을 해줄 선수를 찾고 있다”며 “닐손 주니어는 잡기 쉽지 않을 것 같다. 대신 제주 유나이티드로부터 백동규를 완전 영입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선수단은 한달간 휴가를 떠났지만 구단과 저는 이미 선수보강을 위해 알아보고 있다. 다만 K리그1의 시즌이 끝나지 않아 어려움은 있지만 ‘승격’에 필요한 선수라면 꼭 데려오고 싶다”고 강조했다.

  • ⓒ프로축구연맹
▶스트레스 극심 하지만 베테랑 감독의 힘 보여줘

감독이라는 자리는 그 어떤 직업보다 스트레스가 심하다. 결과에 대한 책임, 선수단 관리, 프런트와의 관계, 팬들의 비난 등을 모두 이겨내야한다. 이 감독은 “분명 K리그 감독직은 축구인에게는 꿈같은 자리다. 선망하는 위치인건 맞다. 그러나 막상 맡으면 그 책임감은 정말 막중하다. 제가 감독생활만 14년정도를 했는데 특히 올해가 제 감독인생에서 가장 스트레스가 심했던 해였다”고 말했다.

“시즌 내내 거의 잠을 못 잤다. 물론 결과와 내용이 좋았을 때는 조금이라도 편히 잤지만 내용 혹은 결과 어느 것이라도 만족스럽지 않은 경기 후에는 며칠간 잠을 거의 못 잔다. 감독을 맡기 전에는 평균적으로 8시간 내외로 잤는데 올해는 4~5시간도 못 잤다. 집에도, 그리고 밖에서도 약해보일까봐 말 못했다. 좋지 않은 경기를 하고 나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 쇼파에서 경기를 복기하다보면 해가 뜨더라. 당장 플레이오프 대전과의 경기가 끝나고 일주일이 넘었지만 제대로 잠을 잔적이 없다.”

혹시 그 스트레스 속에 ‘만약 잘못되면 이번이 마지막일 수도 있는 최고령 감독의 비애’가 있었는지 물었다. “맞다. 솔직히 배수의 진을 쳤다. 개인적으로 2016년을 끝으로 감독직을 놓았을 때 더 이상 현장에서 기회가 오지 않을 줄 알았다. 하지만 다시 안양이 불러줬고 감독직을 수락하면서 ‘내 인생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했다. 그렇기에 더 간절하고 해내야한다는 압박감이 스스로 힘들게 했는지도 모른다”고 고백했다.

자연스럽게 노장 감독, 베테랑 감독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2021시즌 시작전 이우형 감독이 주목받은 것은 K리그 22개팀 중 최고령 감독이라는 점이었다. 지금은 시즌도중 FC서울에 안익수 감독이 부임하며 최고령 타이틀은 내려놨지만 마침 이 감독은 K리그2 2위, 서울 안익수 감독은 부임 후 타성에 젖어있던 서울을 구해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감독은 “저를 통해 K리그에 ‘베테랑 감독 괜찮네’라는 소리가 나온다면 좋겠다. 어떤 팀은 나이 많은 감독이 필요한 곳이 있고 어떤 팀은 젊은 감독이 필요한 팀이 있다. 조화가 필요하다. 그래야 건강한 K리그가 될 수 있다고 보는데 요즘엔 무조건 스타 감독, 젊은 감독만 선호하는 것 같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시즌이 끝나고 어떻게 아셨는지 몇몇 팬들이 전화를 주더라. 전화에서 한시즌동안 정말 즐거웠고 ‘안양 축구가 재밌었다’는 말씀들을 해주신다. 그럴 때 절로 미소가 지어지고 기분이 좋다. 그래서 더욱 내년에는 꼭 승격해 더 기쁘게 해드리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 ⓒ프로축구연맹
▶이우형의 축구철학, 그리고 최고령 감독의 꿈

이우형 감독 개인에게 초점을 맞춰 질문을 해봤다. 감독으로써 추구하는 축구철학이 무엇인지 궁금했다. “밸런스와 균형적인 틀이 있는 축구를 해야한다”고 입을 연 이 감독은 “제가 원하는 축구는 볼을 탈취했을 때 상대가 수비 포지션을 갖추기 전에 가장 빠르게 파이널 써드(공격 1/3지역) 지역으로 가서 득점하는거다. 예전부터 그 축구를 이상적으로 봐왔다. 결국 속도감 있는 축구로 흔들어야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K리그2 최고령 감독이지만 아직 55세로 사회적으로는 한창 활약할 나이다. K리그에서 최고령 감독이라고, 나이가 많다고 해서 꿈이 없으랴. ‘꿈’을 묻자 이 감독은 “이 나이에 ‘꿈’을 물으니 생소하다”면서 웃으면서도 진지하게 답했다.

“이 나이에 ‘국가대표 감독이 되보겠다’는 건 어불성설이고, 아직 제가 K리그2(2부리그) 감독까지만 해봤다. 저는 스스로 K리그1(1부리그)에서도 제 지도력이 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 그래서 제 지도력이 어디까지인지 K리그1에서 검증받고 싶다. 그러기 위해서는 안양을 2022시즌 단순히 ‘승격 가능성 있는 팀’이 아닌 가능성을 현실로 만드는 팀으로 바꿀 것이다. 내년 이맘때쯤에는 승격 세리머니를 하고 안양을 이끌고 제 꿈인 K리그1 감독이 되겠다.”

  • ⓒ프로축구연맹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1 06:00:1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