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축구연맹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대전 하나시티즌의 ‘승격 도전의 아이콘’이 된 일본 선수 마사가 또 다시 한국어 소감을 밝혔다. 베스트11 미드필더 부문에 뽑힌 소감을 한국어로 말했다.

18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상암 누리꿈 스퀘어에서는 하나원큐 K리그2 어워즈 2021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서 득점왕은 23골의 안병준(부산 아이파크), 도움왕은 8도움의 주현우(FC안양)가 차지했다. 신인왕 격인 영플레이어상은 32경기 8득점 2도움의 활약을 한 김인균(충남 아산)이 수상했다.

시즌 베스트11에 골키퍼에는 구성윤, 수비수에는 서영재(대전 하나), 정승현(김천 상무), 최준(부산 아이파크), 주현우(안양), 미드필더에는 김경중(안양), 김현욱(전남 드래곤즈), 마사, 박진섭(이상 대전 하나), 공격수 부문에는 안병준(부산), 조나탄(안양)이 선정됐다.

마사는 베스트11 미드필더 부문에 뽑힌 이후 단상에 올라 한국어로 “패배자 마사입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남겼다. 마사는 유명했던 방송 인터뷰에서 “그동안 축구인생에서 패배자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렇게 인생을 바꿀 수 있는 경기가 있다. 승격 그거, 인생 걸고 합시다”라는 말을 한국어로 해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마사는 이어진 미드필더부문 소감 인터뷰에서 다소 어눌한 한국어로 “대전 와서 첫 경기에 발목 부상. 솔직히 이번 시즌 어렵고 힘든 시즌이었어요. 그런데 정말 주변에 있는 사람들 정말 도와주고 모든 사람에게 감사하고 있습니다. 특히 코치님, 감독님, 에이전트 모든 사람에게 감사하고 감사합니다. 남은 경기 중요한 경기가 남아있습니다. 잘 준비하고 이길수 있도록 하겠습니다”고 했다.

승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대전은 12월 K리그1 11위팀과 승강 플레이오프 1,2차전을 가진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18 14:42:38   수정시간 : 2021/11/18 14:43: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