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역시 이란이다. 시리아를 상대로 전반전에만 두 골을 넣으며 압승을 거두며 A조 1위를 지켰다.

이란은 17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시 요르단 암만의 압둘라 2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6차전 시리아와의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시리아 국내 사정의 불안으로 중립지역인 요르단에서 경기를 했고 이란은 전반 33분 바히드 아미리의 도움을 받은 핵심 공격수 사르다르 아즈문의 오른발 슈팅이 작렬하며 선제골을 가져갔다.

전반 42분에는 상대 수비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었고 에산 하지사피가 침착하게 왼발로 왼쪽으로 PK를 성공시켜 전반전을 2-0으로 앞선채 마친 이란이다.

시리아는 나름 반격을 하며 슈팅숫자를 늘려갔지만 이란의 수비를 뚫지 못했다. 오히려 이란은 후반 44분 알리 골리자데의 왼발 슈팅으로 3-0을 만들며 대승을 완성했다.

이날 승리로 이란은 한국전 무승부를 제외하고 전승을 거두며 5승1무(승점 16)로 A조 1위를 유지했다. 2위는 이라크에 3-0 승리를 거둔 한국(승점 14)이며 3위였던 레바논이 홈에서 아랍에미리트(UAE)에게 0-1로 지며 UAE가 승점 6점으로 3위에 올랐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3위 UAE와 무려 승점 8점차까지 앞서게 됐다. 향후 4경기만 남은 상황에서 3위팀이 딸 수 있는 최대 승점은 18점인데 한국은 이미 승점 14점을 확보했기에 4경기에서 승점 5점만 따내도 2위를 확보해 월드컵 본선진출을 확정할 수 있다.

이르면 내년 1월 27일 레바논 원정에서 한국이 이기고 UAE가 시리아에게 패하면 1월에 월드컵 진출 조기 확정을 할 수도 있는 한국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17 02:51:18   수정시간 : 2021/11/17 03:05:0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