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축구대표팀의 주장인 손흥민이 경기 후 영어 인터뷰를 통해 이라크전 승리를 자축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끄는 축구대표팀은 17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12시 카타르 도하의 타니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6차전 이라크와의 경기에서 이재성과 손흥민, 정우영의 골로 3-0으로 승리했다.

전반 33분 이용이 오른쪽에서 길게 올린 크로스를 문전 쇄도한 김진수가 수비에 넘어지면서 왼발로 공을 밀어 찼다. 공교롭게 이 공은 문전 오른쪽에 있던 이재성에게 패스됐고 이재성은 가볍게 왼발로 밀어차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29분 조규성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손흥민이 침착하게 성공시켜 2-0을 만들었다. 후반 34분에는 손흥민-황희찬의 패스워크를 이어받은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정우영이 오른발 슈팅으로 3-0을 만들며 한국이 승리했다.

이날 경기 후 현지 방송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영어로 “승리를 얻을 자격이 있다. 정말 열심히 준비했고 이라크와의 첫 경기를 기억한다. 어려운 경기였고 승점 2점을 잃었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한국은 정말 완벽했고 판타스틱한 경기력을 모두가 보였다. 뛴 선수든, 아니든 모두가 함께 응원했다. 매우 행복하며 이런 팀의 일원이라는 것이 기쁘다”고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17 02:09: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