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루빈 카잔 SNS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황인범이 러시아 무대에 오자마자 5경기 2골 3도움 맹활약을 하고 있다. 소속팀 루빈 카잔 감독 역시 황인범의 맹활약에 대해 깊은 감동을 드러냈다.

황인범의 소속팀 루빈 카잔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컵대회 9조의 러시아 3부리그 소속인 FK 체르노모레츠와의 원정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이날 황인범은 1-1로 맞서던 후반 7분 과감한 중앙 돌파 이후 오른발 중거리슈팅을 때렸고 그대로 멋진 포물선을 그리며 골문을 가르는 역전골이 됐다. 이날 황인범은 도움 2개까지 추가했다.

황인범은 이날 풀타임으로 활약했고 러시아 진출 후 5경기(3선발) 2골 3도움으로 활약 중이다.

러시아 언론 스포츠 비즈니스 가제타에 따르면 경기 후 루빈 카잔의 레오니드 슬럿스키 감독은 "황인범은 이미 팀을 다른 레벨로 끌어올린 선수다. 앞으로의 결장이 아쉽다"고 했다.

황인범은 지난 14일 리그 경기에서 결승골이 된 PK를 유도하는 결정적 패스를 하며 활약했지만 경기막판 퇴장을 탕하면서 향후 리그 경기에 출전정지 징계를 받게 됐다. 이날 경기는 컵대회라 출전할 수 있었지만 퇴장으로 인한 출전정지가 리그경기부터 적용되기에 루빈 카잔 감독 입장에서는 뼈아플 수밖에 없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2:08: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