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손흥민이 북런던더비에서 리그 10골-10도움의 대업을 달성했다. 10골-10도움은 골과 도움 모두에서 완벽해야하는 기록이기에 매우 달성하기 어렵다. 이 기록을 달성한 유럽 5대리그 선수는 13일까지 단 7명뿐이다.

토트넘 훗스퍼는 13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0시 30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아스날과의 홈경기에서 손흥민이 1골 1도움으로 맹활약하며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북런던 더비로 유명한 두 팀의 맞대결에서 선제골은 아스날이 먼저였다. 전반 16분 알렉상드르 라카제트가 빨랫줄 오른발 중거리슈팅으로 기선제압을 한 것. 하지만 토트넘에겐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실점 3분만이 전반 19분 아스날 수비수 세아드 콜라시나츠가 다비드 루이즈에게 백패스를 너무 길게 한 틈을 놓치지 않고 루이즈와 몸싸움을 통해 공을 뺏은 후 골키퍼 일대일 기회에서 골키퍼가 나오며 몸을 날리자 골키퍼를 살짝 넘기는 왼발 칩슛으로 환상적인 동점골을 만들었다. 손흥민은 리그 10호골이자 4시즌연속(2016년부터) 리그 두자리 숫자 득점에 성공했다.

팽팽하게 맞서던 경기는 후반 36분 왼쪽에서 손흥민이 감아올린 코너킥을 수비수 토비 알데르베이럴트가 날아올라 헤딩 역전골을 넣으며 승부가 결정됐다. 손흥민은 리그에서 무려 10골-10도움을 기록하는 대업을 달성해냈고 토트넘도 라이벌전에서 승리하는 쾌거를 누렸다.

손흥민이 이날 리그 10골-10도움 고지에 오르면서 EPL 전체에서 두 번째로 10골-10도움 고지에 오른 선수가 됐다. 손흥민 이전에 10골-10도움을 달성한 선수는 맨체스터 시티의 케빈 데 브라위너(11골-18도움).

EPL에서 손흥민 다음으로 10골-10도움 달성할 것으로 보이는 선수는 맨시티의 리야드 마레즈(10골-9도움)과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19골-9도움) 뿐이다. 이외에는 달성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EPL 한정 최근 4시즌으로 봐도 단 7명인 리야드 마레즈(맨시티), 스털링(맨시티), 사네(맨시티), 알렉시스 산체스(아스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크리스티안 에릭센(토트넘), 에당 아자르(첼시)만이 10골-10도움을 달성했었다.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는 그 누구도 10골-10도움 고지를 밟지 못했다. 그나마 라치오의 치로 임모빌레가 29골 8도움을 기록 중이기에 2도움만 기록하며 10골-10도움 이상을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 이외의 선수는 시즌종료까지 달성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스페인 라리가에서는 리오넬 메시가 22골-20도움으로 10골-10도움을 넘어 20골-20도움 고지까지 이미 오른 상황. 메시야 논외로 쳐도 라리가에서 10골-10도움을 또 넘은 선수는 레알 소시에다드의 미켈 오야르사발로 딱 10골-10도움을 기록 중이다. 카림 벤제마(18골-8도움), 루이스 수아레즈(15골 8도움), 산티 카솔라(10골-8도움)가 10골-10도움 고지에 유력한 상황이다.

시즌이 종료된 독일 분데스리가에서는 제이든 산초가 17골-16도움, 알라산 플레아가 10골-10도움, 세르쥬 나브리가 12골-10도움을 기록했었다. 28라운드까지만 진행하고 마친 프랑스 리그1에서는 10골-10도움을 기록한 선수는 아무도 없었다.

결국 5대리그를 통틀어 현재까지 단 7명만 달성한 기록(케빈 데 브라위너, 리오넬 메시, 미켈 오야르사발, 제이든 산초, 알라산 플레아, 세르쥬 나브리, 손흥민)을 세운 손흥민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3 06:04:06   수정시간 : 2020/07/13 11:47:2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