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발렌시아CF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이강인(18)이 2019 U20 월드컵 골든볼(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하자 소속팀인 발렌시아CF도 관련 소식을 전했다.

앞서 이강인은 16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U20 월드컵 결승전 직후 골든볼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한국은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 이후 내리 3골을 내주며 1-3으로 역전패, 우승에 실패했지만 이강인은 대회에서 가장 빛난 별로 선정됐다.

발렌시아 구단도 이같은 소식을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발 빠르게 전했다.

발렌시아는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이강인이 U-20 월드컵 골든볼을 수상했다”면서 “그의 개인 기술은 많은 관중들을 환호케 만들었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 ⓒ발렌시아CF
SNS를 통해서도 발렌시아는 이강인의 2019 U20 월드컵 골든볼 수상 소식을 전했다.

한편 이강인은 지난 2005년 리오넬 메시 이후 14년 만에 만 18세의 나이로 U-20 월드컵 골든볼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한국 남자선수가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골든볼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6 05:45:5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