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필살기는 ‘나’, 별명은 ‘노력하는 축구천재 이강인’이라는 이강인. 목표를 꿈이 아닌 현실로 ‘우승’이라고 적었던 이강인이 정말 우승을 목전에 두고 있다.

단 한경기 남았다. 이강인은 한국 U-20대표팀과 함께 남자축구 피파 주관대회 첫 우승을 일궈낼 수 있을까.

  • SBS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축구대표팀은 16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시 폴란드 우스 스타디움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 우크라이나전을 가진다.

남자축구 사상 첫 피파주관대회 결승까지 오른 20세 대표팀은 단 한경기만 이기면 우승을 차지할 수 있게 된다.

대표팀 핵심선수 이강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강인은 결승전 전날 기자회견에도 모습을 드러내 “우승만 할 수 있다면 개인상은 필요없다”며 우승에 대한 강한 열망을 드러냈다.

이강인이 우승에 대한 열망을 드러낸 것은 대회 시작전부터였다. 물론 모든 선수, 모든 팀들이 대회에 참가할 때 목표를 ‘우승’으로 말한다. 하지만 이강인은 진심으로 우승이 가능하다고 믿은 듯 하고 그걸 현실로 만들기 일보직전이다.

이강인은 대회전 파주 NFC에서 진행된 한 축구프로그램에서 U-20월드컵을 앞두고 자기 소개서를 쓴 바 있다. 키와 몸무게, 포지션, 별명, 매력포인트, 혈액형, 필살기, 좋은 것, 싫은 것, 팀에서 나는 000다, U-20월드컵 목표에 대해 직접 밝힌 바 있다.

특이할 점은 매력포인트와 필살기에 ‘나’라고 적은 것과 좋아하는 것에 ‘연습하기’를 언급한 것이다. 또한 싫어하는 것에 ‘지는 것’이라고 쓸 정도로 강한 승부욕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스스로 ‘팀에서 나는 꼭 필요한 존재다’라고 언급하며 자신감을 보였다. 목표는 당당하게 ‘우승’이라고 적을 정도로 우승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있었다.

결국 이강인은 자기소개서를 통해 연습과 자신에 대한 믿음, 승부욕을 드러냈고 또한 우승을 진지하게 믿어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연합뉴스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5 11:26:1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