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한국축구의 미래들이 ‘새 역사’에 도전한다. 한국축구의 레전드 박지성 JS파운데이션 이사장도 후배들을 응원하러 직접 현장에 나선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와 격돌한다.

남자축구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미 새 역사를 쓴 정정용호는 ‘첫 우승’이라는 또 다른 새 역사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기적’의 연속이었다. 우승후보로 꼽히던 아르헨티나, 포르투갈 등과 함께 조별리그 F조에 속했던 한국은 남아공과 아르헨티나를 잇따라 제압하고 F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이어 한일전으로 펼쳐진 일본과의 16강전에서 1-0으로 승리한데 이어 세네갈과의 8강전에선 U-20 월드컵 역사에 남을 명승부 끝에 36년 만에 4강 신화를 재현했다. 에콰도르와 마주한 4강전에서도 승전보를 울린 한국은 역대 처음으로 결승 무대를 앞두고 있다.

  • ⓒ대한축구협회
후배들을 응원하기 위해 ‘한국축구의 레전드’ 박지성이 경기장에 찾는다. 박지성은 FIFA의 초청을 받아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을 직접 찾는다. 우크라이나에선 지난 1986년 발롱도르를 수상했던 이고르 벨라노프가 초청을 받았다.

박지성 이사장은 특히 U-20 대표팀과 인연이 깊다. JS파운데이션이 지난 2015년과 2016년, 그리고 지난해 개최한 수원JS컵이 바로 U-20 월드컵을 준비 중인 대표팀이 출전하는 대회였기 때문.

최준(연세대)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 이재익(강원FC) 엄원상(광주FC·당시 아주대) 등 이번 U20 대표팀의 상당수도 지난해 수원JS컵을 통해 경험을 쌓은 바 있다.

한국축구를 대표하는 '레전드'의 방문은 정정용호에도 더할 나위 없이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이강인(발렌시아) 역시 “저뿐만 아니라 모든 형들에게도 영광이다. 존경했던 선수”라며 “열심히 뛰어 좋은 모습과 좋은 성적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한국은 카타르(1981) 일본(1999)에 이어 아시아에서는 역대 세 번째로 U-20 월드컵 결승 무대를 밟은 팀이 됐다. 다만 카타르와 일본 모두 앞선 결승전에서 각각 서독과 스페인에 0-4로 대패해 정상에 오르진 못했다.

만약 한국이 대회 정상에 오르면 아시아 팀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U-20 월드컵 우승이라는 새 역사를 쓰게 된다.

결승전 상대인 우크라이나는 앞서 파나마와 콜롬비아, 이탈리아를 잇따라 제치고 결승에 진출한 팀이다. 역대 U-20 월드컵 최고 성적이 16강이었던 우크라이나도 사상 첫 결승에 이어 첫 우승에 도전 중이다.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2019 U20 월드컵 축구 결승전 중계는 KBS2와 MBC, SBS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서울월드컵경기장 등 전국 각지에서도 거리응원이 펼쳐질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5 03:22:5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