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FIFA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국제축구연맹(FIFA) 역시 놀랐다. 한국이 결승까지 진출하자 "역사적인 결승 진출"이라며 놀라워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오전 3시30분(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 4강 에콰도르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남자축구가 FIFA주관대회에 결승에 오르는 것은 처음으로 한국은 오는 16일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가진다.

한국은 전반 39분 프리킥 기회를 처리하기 위해 모두가 전열을 가다듬고 있을 때 이강인이 재빨리 왼쪽에서 달려가는 최준을 보고 스루패스를 했다. 최준은 페널티박스 안에서 논스톱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했고 먼골대로 감아 빨려들어가는 골이 됐고 이 득점이 결승골이 됐다.

이날 경기 후 피파는 공식 홈페이지 메인에 한국의 최준의 사진을 게재하며 속보로 소식을 전했다. 피파는 "한국이 에콰도르를 꺾고 역사적인 결승 진출을 했다"며 "한국이 U-20월드컵 첫 결승진출에 성공했다. 라이벌 일본을 16강에서 이기고 올라온 한국은 '태극전사 스타'인 이강인의 패스를 받은 최준의 골로 이겼다"고 했다.

또한 "경기 막판에는 이광연 골키퍼의 연속된 선방이 빛났다"며 경기막판 에콰도르의 공세를 막은 한국 수비에 대한 칭찬도 곁들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05:41:4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