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대한민국이 에콰도르를 꺾을 경우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에서 격돌한다.

우크라이나는 12일 오전0시30분(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그디니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이탈리아를 1-0으로 꺾고 결승에 선착했다.

후반 20분 세르히 불레차(디나모 키예프)가 유킴 코노플리아(샤흐타르 도네츠크)의 땅볼 크로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 0의 균형을 깨트린 우크라이나는 이후 이탈리아의 거센 추격을 뿌리쳤다.

이날 승리로 우크라이나는 사상 처음으로 U-20 월드컵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우크라이나는 앞서 조별리그 D조를 1위로 통과한 뒤 파나마, 콜롬비아, 이탈리아를 차례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우크라이나가 결승에 선착하면서 마지막 4강전을 앞둔 한국-에콰도르전 승리팀 간의 결승 대진도 자동으로 확정됐다. 결승전은 16일 오전 1시에 펼쳐진다.

한편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오전 3시30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에콰도르와 2019 U20 월드컵 4강전에서 격돌한다. 중계는 KBS2와 SBS, MBC 등을 통해 진행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02:22:4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