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019 U20 월드컵 한국팀 경기 및 중계 일정. 그래픽=김명석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최악’의 시나리오는 피했다. 그러나 16강 진출을 위한 향후 일정에 대한 부담감은 피할 수 없게 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우승후보’ 포르투갈의 벽을 넘지 못했다. 한국은 25일(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19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첫 경기에서 0-1로 졌다.

아쉬운 패배였다. 이날 한국은 전반 7분 만에 선제실점을 내줬다. 상대의 빠른 역습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이후 한국은 이강인(발렌시아)을 중심으로 균형을 맞추려 애썼으나 끝내 결실을 맺지 못했다. 결국 한국은 1골 차 패배로 첫 경기를 마쳤다.

다만 포르투갈전은 경기 전부터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인 경기였다. 포르투갈은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였기 때문이다. 포르투갈은 지난해 유럽축구연맹(UEFA) U-19 챔피언십 우승팀이었다. UEFA U-17 챔피언십 정상에도 올랐던 멤버들이 주축을 이룬 이른바 ‘황금세대’였다.

객관적인 전력상 한국의 승리를 예상하는 시선은 그리 많지 않았다. 경기를 앞두고 유럽 베팅업체들도 한국이 포르투갈을 1-0으로 꺾을 가능성보다 포르투갈이 4-0 대승을 거둘 가능성에 더 무게를 뒀을 정도다.

1골 차 패배를 두고 ‘최악’은 피했다는 표현이 나오는 이유다. 물론 승점을 얻지 못한 것은 아쉬움이 남지만, 우승후보를 상대로 1골 차로 패배한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의미가 있는 성과다. 조별리그에서 득실차가 차지하는 비중을 감안하면 더더욱 그 의미는 크다.

  • ⓒ대한축구협회
다만 어쨌든 첫 경기에서 승점을 얻지 못했으니, 남은 일정에 대한 부담감은 피할 수 없게 된 상황이다. 16강 진출을 위한 '안정권'에 들려면, 향후 2경기에서 1승1무의 성적을 거둬야 하기 때문이다.

이번 대회는 6개 조 1·2위 팀과 각 조 3위 중 성적이 좋은 상위 4개 팀에게 16강 진출권이 주어진다. 포르투갈과 더불어 아르헨티나 역시 이번 대회 우승후보로 꼽히는 팀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한국은 조 3위를 통한 16강 진출이 가장 현실적인 루트가 될 수 있다.

2년 전 대회 당시엔 각 조 3위 중 성적이 좋은 4개 팀 모두 승점 4점(1승1무1패) 씩을 얻었다. 2015년 대회에서도 4개 팀 중 3개 팀이 승점 4점을 얻은 팀들이었다. 승점 4점이 16강 진출을 위한 안정권인 이유다.

남은 2연전 일정, 그리고 객관적인 전력 차 등을 고려한다면 오는 29일 오전 3시30분 남아프리카공화국과의 조별리그 2차전에 그야말로 ‘총력’을 기울여야 하는 상황이 됐다. 승점 3점을 노려볼 수 있는 가능성이 가장 큰 경기이기 때문이다.

만약 남아공전에서도 승리를 놓칠 경우 그야말로 ‘벼랑 끝에’ 몰린 채 또 다른 우승후보 아르헨티나와의 최종전에서 승리해야 하는 큰 부담감과 맞서야 한다.

남아공과의 2차전을 최대한 큰 점수 차로 이기고, 아르헨티나와의 최종전에서 지지 않는 것이 월드컵 16강 진출을 위한 최상의 시나리오가 될 수 있다.

  • ⓒ대한축구협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6 07:01:5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