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가 유상철 감독을 제9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인천 구단은 14일 “P급 자격증을 보유한 여러 후보군들을 대상으로 신중한 선임 작업을 진행한 결과, 선수와 지도자로서 풍부한 경험을 지닌 유상철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기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5일 예른 안데르센 감독과 결별한 뒤 30일 만에 새감독을 선임한 인천은 유상철 감독에게 1년 6개월의 계약기간을 안겼다.

유상철 감독은 현역 시절 유명 스타플레이어로 활약했다. 경신중, 경신고, 건국대 출신으로 청소년대표, 올림픽대표 등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지닌 엘리트 출신이다. 국가대표팀에서도 A매치 122경기 출장 18골의 기록을 남겼다. 특히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핵심 선수로 활약하면서 전 국민적 사랑을 받았다. 유상철 감독은 현역 시절 유명 스타플레이어로 활약했다. 경신중, 경신고, 건국대 출신으로 청소년대표, 올림픽대표 등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지닌 엘리트 출신이다. 국가대표팀에서도 A매치 122경기 출장 18골의 기록을 남긴 바 있으며 특히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핵심 선수로 활약하면서 전 국민적 사랑을 받았다.

현역 시절 유상철 감독은 울산현대와 요코하마 F. 마리노스, 가시와레이솔 등에서 12년 동안 프로 무대에서 활약했다. 그리고 2009년 춘천기계공고 초대 감독으로 부임하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유상철 감독은 대전시티즌(2011~2012)과 울산대(2014~2017)를 거쳐 지난해 상반기에는 전남드래곤즈에서 감독직을 수행한 바 있다.

유상철 감독은 "인천이라는 멋지고 훌륭한 팀의 감독으로 부임하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빠르게 팀 특성을 파악해 열정적인 팬들의 기다림과 응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한편 유상철 감독은 19일 대구FC와의 12라운드 원정경기부터 벤치에 앉아 지휘에 나서게 되며, 이어 24일 상주상무와의 13라운드 홈경기에서는 인천 홈 팬들에게 정식으로 인사를 나누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4 16:28:1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