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2경기만에 무득점 10실점 2퇴장이다. 경고도 12개다. 24개 아시안컵 출전국 중 북한은 꼴찌로 이번 대회를 마무리하게 될까.

북한은 13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8시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셰이크 칼리파 국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AFC(아시아 축구연맹) 아시안컵 E조 카타르와의 경기에서 카타르 알모에즈 알리에게 무려 4골을 허용하며 0-6으로 대패했다. 북한의 주장 정일관은 후반 45분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기까지 했다.

골 과정을 하나하나 설명하기 민망할 정도로 처참한 경기였다. 카타르의 알모에즈 알리는 북한전에서만 무려 4골을 넣어 이번 대회 첫 해트트릭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게다가 알리는 1차전 레바논전에서 넣은 1골과 함께 5골로 단숨에 대회 득점 1위가 됐다. 5골이면 한골 정도만 더 추가해도 대회 득점왕 등극이 가능할 정도의 수치다.

1차전 사우디아라비아전에서 핵심선수인 한광성이 퇴장을 당한 것과 동시에 0-4로 패했던 북한은 카타르전까지 주장 정일관이 퇴장당하고 0-6으로 패하며 최악의 아시안컵을 보내고 있다.

2경기 동안 단 한골도 넣지 못한채 2패에 10실점, 그리고 2번의 퇴장이라는 최악의 기록만 남기고 있는 북한은 14일 오전까지 진행된 아시안컵 6개조 조별리그 2차전까지는 확실하게 최악의 팀이 됐다.

문제는 3차전마저 비슷한 모습이라면 참가국 24개국 중 정말 꼴찌를 할 수도 있다는 점이다. 2차전까지 진행된 현재 상황에서 D조의 예멘이 2패 0득점 8실점으로 그나마 북한과 비슷하다.

지금 상황에서는 북한은 최종전인 레바논전을 이겨도 16강진출이 거의 불가능한 상황. 만약 이 경기마저 진다면 북한이 24개국 중 꼴찌는 확실시 된다. 결국 3차전 레바논전 결과에 따라 북한이 체면이라도 챙기느냐, 아니면 정말 필리핀, 키르기스스탄, 예멘 등 아시안컵 첫 출전 국가가 수두룩한 첫 24개국 체재에서 전체 꼴찌를 차지하는 불명예를 안게 되느냐 가릴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07:01:4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