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엄청난 선방쇼를 선보인 다비드 데헤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골키퍼가 골키퍼로써 이레적으로 평점 1위를 받았다. 어쩌면 당연했다.

맨유는 1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시 30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토트넘과의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의 손흥민은 8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풀타임으로 뛰었고 이 경기를 끝으로 이제 아시안컵을 진행중인 대표팀 합류를 위해 아랍에미리트로 떠난다.

전반 44분 맨유의 역습때 긴패스 마쿠스 래시포드 머리 뒤로 넘어왔고 래시포드는 그대로 직선돌파 후 오른발 슈팅으로 토트넘 골문을 갈랐다. 이후 토트넘은 맹공을 퍼부었지만 다비드 데 헤아 맨유 골키퍼의 선방쇼에 막혔고 맨유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부임 후 6연승을 이어갔다.

데헤아는 엄청난 선방쇼를 펼쳤고 이날 경기 후 축구통계전문사이트인 후스코어드닷컴은 데헤아에게 평점 9.08점을 줬고 이날 경기 최고 평점이었다. 골을 넣은 래시포드가 7.49점인 것을 감안하면 압도적인 점수였다.

손흥민은 풀타임으로 뛰었고 평점 6.78점을 부여받았다. 토트넘에서는 위고 요리스 골키퍼가 8.0점으로 최고점을 받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03:27:22   수정시간 : 2019/01/14 03:28:2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