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중국 매체가 우레이의 활약을 조명한 한국 매체들의 보도에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중국은 11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자지라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 필리핀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중국은 이날 우레이의 멀티골을 통해 완승을 챙기며 2승으로 C조 선두가 됐다. 한국과의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무승부만 기록해도 조 1위를 확정지을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우레이가 전반 40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패스를 이어받아 기습적인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선제골을 책임졌고, 후반 21분에는 오른발 논스톱 발리슈팅을 통해 추가골까지 기록했다. 한국 매체들 역시 이러한 우레이의 활약을 칭찬하며 동시에 경계심을 드러냈다.

이러한 호평들을 중국 매체 역시 뿌듯하게 지켜보고 있었다.

중국 시나스포츠는 “같은 조에 속해 있는 한국의 매체들이 우레이의 환상적인 골을 극찬했다. 모든 보도의 초점이 우레이였다”며 보도 내용을 상세히 소개했다. 특히 기사 말미에는 다수의 한국 매체 기사 제목만을 나열하는 등 우레이 활약에 대해 강한 자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중국은 필리핀전 승리로 자신감이 하늘을 찌르는 분위기다. 시나스포츠는 또 다른 보도에서 “한국의 톱스타 손흥민이 합류하더라도 중국은 2승을 따내며 자신감이 올라왔다. 필리핀전 한중 대결을 봐도 중국의 선전이 돋보인다. 손흥민이 좋은 선수이지만 우리 역시 우레이가 있다”며 좋은 승부를 기대했다.

한편 1위 자리가 걸린 한국과 중국의 조별리그 최종전은 오는 16일 열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2 11:04:2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